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이지송 사장 후임 인선에 돌입합니다.

9일 국토교통부와 LH에 따르면 LH는 오는 14일 이사회에서 임원추천위원회 구성과 사장 공모 기준·기간 등을 확정한 뒤 신임 사장 공모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이후 3배수를 선발해 청와대에 추천하면 대통령이 신임 사장을 최종 선정하게 됩니다.

국토부는 보통 두 달 가까이 소요되는 사장 공모 일정을 한 달 내로 앞당기겠다는 방침입니다.

이지송 사장 후임으로는 한만희 전 국토해양부 1차관과 김학송 전 의원과 하성규 전 중앙대 부총장 등이 하마평에 거론되고 있습니다.

지난해 9월 말 3년 임기를 채운 뒤 1년 연임 중인 이지송 사장은 지난 3월 말 국토부 산하 공공기관장 간담회에서 서승환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사의를 표명한 바 있습니다.


엄수영기자 bora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서우 결별 인정… 배우 인교진과 1년간 열애 청산
ㆍ이상벽 캡슐별장, 바다가 한 눈에... `이런 집이 있어?`
ㆍ박 대통령 영어 연설 `화제`‥네티즌 반응 엇갈려
ㆍ김학의 前차관, 별장 성접대 동영상 원본서 `확실`
ㆍ[美 증시 마감] 브레이크 없는 상승‥다우·S&P 사상 최고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