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TV 이원정 기자] 영업직 회사원인 김영철씨(36세). 주로 외근 영업을 많이 하는 그에게 스마트폰은 없어서는 안 될 필수품이다. 하지만 사용량이 많은 만큼 배터리가 빨리 닳아서 늘 조마조마한 마음으로 충전할 곳을 찾아 두리번거리게 된다. 중학생 아들과 초등학생 딸을 둔 주부 황정미씨(42세)에게는 또 다른 걱정거리가 있다. 아이들이 스마트폰을 계속 만지는 것도 문제지만 스마트폰에 세균이 득시글거린다는 사실 때문에 불안하다. 자주 병치레를 하는 아이들 때문에 청결 문제에 신경을 많이 쓰고 있는데 스마트폰이 세균의 온상이란 보도를 보고 난 후에는 불안한 마음을 감출 수가 없다.



이제 스마트폰은 우리 일상생활에 없어서는 안 될 필수품으로 자리 잡고 있다. 현재 국내 스마트폰 사용 인구는 3천 2백만을 넘어서는 등 스마트폰 수요는 꾸준히 늘고 있고, 애플리케이션의 개발도 활발히 진행되고 있지만, 아직 스마트폰이 넘어야 할 산도 만만치 않다. 바로 배터리 소모를 줄이는 일과 청결 문제가 그것이다.



스마트폰이 많은 기능과 역할을 하게 되면서 배터리 사용량도 증가하고 있지만 아직 배터리 소모를 획기적으로 줄이는 일은 어렵다. 여분의 배터리가 있는 제품이든 내장된 제품이든 배터리가 다 닳아서 중요한 업무를 보지 못하거나 스마트폰이 자동 종료되는 경험은 누구나 갖고 있을 것이다. 그래서 카페나 미용실 등에서는 "스마트폰 충전 할 수 있나요?"라는 고객의 문의를 자주 받게 된다고 한다.



또한 스마트폰의 청결 문제도 늘 도마 위에 오른다. 10분에 한번 꼴로 만지는 스마트폰이 화장실 변기커버나 대중교통 손잡이보다도 더 많은 세균이 살고 있는 세균 덩어리라는 것은 이제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특히 신종 바이러스나 전염병 발생도 빈번해지고 있어 늘 만지는 스마트폰 살균소독에 대한 관심도 점차 높아지고 있다.



최근 이런 충전과 살균 문제를 동시에 해결할 수 있는 제품이 나와서 스마트폰 사용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델피노에서는 스마트폰 4대를 동시에 살균 및 충전할 수 있는 씨씨존(www.cczone.co.kr)을 개발해 출시했다.



회사 관계자는 "스마트폰 살균충전기 씨씨존은 소비자들이 일정한 시간을 머무르는 장소에 설치해 충전과 살균을 동시에 할 수 있는 제품으로 병원, 카페, 주점, 미용실, 각 업체의 A/S센터는 물론 가정에서도 사용할 수 있어 스마트폰 3천만 시대에 꼭 필요한 필수품"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이 제품을 설치한 레스토랑, 병원 응급실, 백화점 고객센터 등에서 고객들의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충전과 살균 효과도 좋을 뿐만 아니라 고객이 안심하고 맡길 수 있도록 개별 번호카드까지 장착되어 있기 때문이다.



씨씨존은 가정집에서도 유용한 제품이다. 가족들의 건강을 지켜주는 필수품이면서 여기저기 흩어져 있는 충전기와 선들을 한곳에 모아 정리해 주는 인테리어 제품으로도 손색이 없다. 또 아이들이 공부하는 동안에는 스마트폰을 씨씨존에 넣어놓게 하고 공부를 마친 후 사용하게 함으로써 교육효과까지도 기대할 수 있다.



현재 씨씨존은 판매와 더불어 렌탈 서비스도 가능하므로 고객 서비스를 위한 매장이나 가정집, 각종 관공서 등에서 큰 비용 부담 없이 손쉽게 사용해 볼 수 있다.


한국경제TV 핫뉴스
ㆍ박은지 악플 “스폰 누구길래..” 닌텐도코리아 트윗 논란
ㆍ싸이 빌보드 메인장식, 젠틀맨MV 신속한 소개에 `깜짝`
ㆍ‘친구 핸드폰 비밀번호’, 웃기면서 서글픈 우리네 이야기
ㆍ가인 어묵 19금 장면 “너무 야해”.. ‘젠틀맨 5천만뷰’ 1등 공신?
ㆍ금값 33년 만에 최대 폭락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