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 ‘젠틀맨’ 해외반응 폭발…불법음원파일 차단 조치까지

[양자영 기자] 싸이 ‘젠틀맨’ 해외반응 후끈

싸이 신곡 ‘젠틀맨’에 대한 해외 언론의 관심이 줄을 잇고 있다.

4월12일 자정 전세계 119개국에 싸이 ‘젠틀맨’이 공개되자 CNN, 빌보드, 메트로, 오피셜 차트 등 해외 언론들이 앞다퉈 이 소식을 전하고 있는 것.

CNN은 영상 뉴스를 통해 싸이 신곡 발표 소식을 전했고, 빌보드는 “싸이가 글로벌 히트를 기록한 ‘강남스타일’에 이어 신곡 ‘젠틀맨’을 발표했다”며 “신곡 뮤직비디오와 새로운 안무가 기대에 부응할지 기다려볼만 하다”고 소개했다.

이어 영국 메트로는 “‘젠틀맨’ 공개 직후 온라인 음원파일이 업로드 됐지만 몇 분 만에 차단 처리됐다”고 보도했다. 실제로 각국 12일 자정에 신곡이 공개되다 보니 각 나라마다 시간 차이가 생겼고, 뉴질랜드가 약 3시간가량 먼저 ‘젠틀맨’을 접하게 되다 보니 결국 유튜브가 불법음원파일을 차단하는 조치를 취한 것.

또한 영국 오피셜차트는 ‘강남스타일’로 현지 밀리언셀러에 등극한 싸이가 후속곡을 발표했다고 언급하며 싸이의 13일 한국 단독 콘서트 소식을 전했다.

한편 싸이 ‘젠틀맨’은 국내 각종 음원차트 1위 올킬 및 포털사이트 검색어 순위를 점령하며 남다른 저력을 보여주고 있다. (싸이 ‘젠틀맨’ 해외반응 사진출처: w스타뉴스 DB/ YG엔터테인먼트)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최강창민, 日영화비평가대상 신인상 수상

▶ 남상미, SBS '결혼의 여신' 여주 캐스팅 확정
▶ 하지원 1인기획사 설립 "웰메이드와 협력관계 유지"

▶ ‘뮤직뱅크’ MC 정진운, 박세영과 특별 듀엣무대 꾸민다
▶ [포토] 엘조 '오렌지빛 유혹'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