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혁기 기자 / 사진 김태균 기자] 배우 이용주(30)가 이병티를 팍팍냈다.

4월1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신사동 한경닷컴 w스타뉴스 스튜디오에서는 케이블 채널 tvN '푸른거탑'(극본 김기호, 연출 민진기) 신병 이용주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이용주는 "'푸른거탑'에 여성 출연자가 나오면 저 뿐만 아니라 모든 출연자, 스태프들까지 환장한다. 진짜로 환장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미 결혼하신 유부남들이 더 한다"라며 "오히려 결혼안 한 제는 말도 못하게 한다. 그런데 바라만 봐도 좋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용주는 "진짜 모든 출연진들과 스태프들 모두 남자들만 있고 군대에 있어서 그런지 모르겠는데 걸그룹 나인뮤지스가 등장하자 진짜 눈물이 나왔다. 그때는 감독님도 별다른 연기 지시를 하지 않으셨다. 다들 진심어린 연기에 들어갔다"라며 "나인뮤지스가 스케줄 때문에 간다는 얘기를 듣고 정말 아쉬워했던 기억이 있다. 하루종일 촬영하라고 해도 할 수 있었을 것 같았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다들 여성 게스트분들이 오시면 편하게 연기하시도록 노력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2004년 영화 '도마 안중근' 단역으로 연기 데뷔한 이용주는 이에 앞서 모델로 꾸준한 활동을 해왔다. 드라마 '프란체스카' '소울메이트' '궁' '막돼먹은 영애씨' 등에 출연하며 연기 내공을 쌓아왔고, 영화 'B형 남자친구' '다세포 소녀' '직장 연애사' 등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필모그래피를 차근차근 채워왔다.

지난해부터 '푸른거탑'에서 갓 입대해 어리바리 각종 사건사고를 일으키는 이등병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며 큰 인기몰이 중이다. 최근에는 모 FPS게임 광고 모델로 발탁되는 등 여러 방면에서 러브콜을 받고 있다.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엄태웅, ‘칼과 꽃’ 최종 조율 中 “긍정적 검토”

▶ 정석원 측 "백지영과 결별? 연애전선 이상무"

▶ [w위클리] 김태희·유아인, '장옥정' 후반을 부탁해
▶ 하지원의 딜레마, '조선미녀삼총사'가 前소속사 제작이니…
▶ [인터뷰] 신하균 "갈비뼈 골절, 고소공포증 이겨내고 뛰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