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신혜 ‘상속자들’ 캐스팅 확정, 이민호와 호흡 맞춘다

[최송희 기자] 배우 박신혜가 ‘상속자들’ 캐스팅을 확정했다.

4월4일 박신혜 소속사 S.A.L.T. 엔터테인먼트는 “박신혜가 김은숙 작가가 집필한 SBS ‘왕관을 쓰려는 자, 그 무게를 견뎌라 – 상속자들’(가제 이하 ‘상속자들’)을 차기작으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상속자들’은 ‘파리의 연인’ ‘시크릿가든’ ‘신사의 품격’ 등 수많은 히트작을 집필한 김은숙 작가와 ‘타짜’ ‘마이더스’ 등 굵직한 작품을 연출한 강신효 PD가 호흡을 맞춘다. 특히 신드롬을 일으킨 작가와 연출자의 만남만으로도 ‘상속자들’은 많은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일으키며 올 하반기 최고 기대작으로 떠오르고 있다.

S.A.L.T 엔터테인먼트는 “최근 1270만 관객을 돌파한 영화 ‘7번방의 선물’과 젊은 층의 사랑을 듬뿍 받은 드라마 ‘이웃집 꽃미남’에 이어 김은숙 작가의 ‘상속자들’을 통해 연기자 박신혜의 입지를 굳힌다”는 전략을 내세웠다.

앞서 김정은, 김하늘, 하지원 등 쟁쟁한 여배우에 이어 김은숙 작품의 여주인공 대열에 합류하게 된 박신혜는 “매력이 넘치는 김은숙 작가님의 작품을 시청하며 언젠가 작가님의 작품에 꼭 함께하고 싶은 소망이 있었는데 이렇게 뜻을 이루게 되어 너무 즐겁고 기대된다”고 설레는 마음을 전했다.

김은숙 작가는 박신혜와 딱 맞는 사랑스러운 여주인공의 캐릭터 창출을 위해 벌써부터 고심중이라는 전언이다.

한편 ‘상속자들’에서 박신혜의 상대역으로 배우 이민호가 캐스팅 됐다.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JYJ, 3년 공백 무색한 인기…日 도쿄돔 공연 대성황
▶ 김구라 ‘두드림’으로 지상파 복귀? 소속사 “긍정적 검토 중”
▶ 최무성, ‘언더커버’ 출연 위해 4~5kg 감량 “날카로운 조폭”
▶ [인터뷰]송혜교 "'그 겨울'은 나를 창피하게 만든 작품"
▶ [w위클리]'그 겨울', 노희경 작가의 '셀프 오마주' 통했다
[WSTAR관련슬라이드보기]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