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TV 최민지 기자] 도박 혐의로 소환된 김용만이 SBS `스타 부부쇼 자기야`(이하 `자기야`) MC에서 하차한다.





지난 19일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는 2008년부터 2~3곳의 스포츠도박 사이트를 지속적으로 이용한 혐의로 김용만을 소환했다. 검찰이 파악한 김용만의 도박자금 규모는 10억 여 원에 이르며 김용만은 혐의의 대부분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SBS `자기야` 측은 21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이날 오전 8시께 김용만 씨에게 연락이 왔다. 김용만 씨가 자숙의 시간을 갖겠다 밝혔다"며 하차를 공식화했다.





이날 예정됐던 녹화는 김원희와 전문가 그룹의 집단 토크 형식으로 진행되며 향후 계획은 회의를 통해 정해질 예정이다. 이미 녹화된 부분에 대해서는 최대한 김용만의 분량을 편집, 방송에 내보내게 된다.(사진=SBS)





mi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불 이어 붙이는 골초 침팬지, 한번에 두개비 `욕심쟁이`

ㆍ`당신을 멍청하게 해드립니다` 별난 알약 광고 화제

ㆍ길에서 3천원 주고산 사기 그릇, 24억원 낙찰

ㆍ파란눈 모녀 방송 후 “이제는 자신만만”

ㆍ연정훈 한가인 직찍 포착, 손 꼭 잡고 애정 "과시"

ㆍ극강 연아룩! ‘김연아’의 매력포인트 짚어보기

ㆍ윤세아 과거사진, 헉 소리나는 국보급 미모 `세상에나`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