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금융권에서는 서민을 위한 금융상품들이 선보이고 있습니다. 저소득층 가정에 우대금리를 주거나 일반보험보다 저렴하게 가입할 수 있는 보험에 대해 알아 보겠습니다. 경제팀 김동욱 기자 나왔습니다. 은행권에서 서민이 예금이나 적금을 가입할 때 우대금리를 주는 상품들이 있다는데, 이에 대해 설명해 주시겠습니까? 새정부가 출범하면서 저소득층 가정 등 금융소외계층을 위한 금융상품들이 출시되고 있습니다. KB국민은행은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최고 연 7.5%의 금리를 주는 `KB행복만들기` 적금 상품을 내놓았습니다. 이 상품은 경제적으로 자립이 어려운 기초생활수급자와 소년소녀가장, 북한이탈주민, 결혼이민여성, 한부모가족 지원대상자, 근로장려금수급자 등이 가입할 수 있습니다. 매달 최고 50만원 범위내에서 적립할 수 있구요. 금리는 연 4.5%에 정액적립식은 연 3%포인트, 자유적립식은 연 2%포인트의 우대이율을 적용해 줍니다. 최근 시중금리가 3.3% 전후인 점을 감안하면 상당히 높은 금리를 준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우리은행도 지난해 10월부터 연 최고 7.5%까지 이자를 주는 `우리희망드림적금`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이 적금 역시 기초생활수급자, 소년소녀가장, 다문화가정, 북한이탈주민 등 연소득 1천200만원 이하 근로자가 가입할 수 있습니다. 매달 최고 30만원 범위 내에서 납입가능하고, 정기 또는 자유적립식 중 선택해 가입할 수 있구요. 기본이율은 연 4%에 만기 해지시 연 3.5%의 우대금리를 적용해 줍니다. 이밖에 IBK기업은행에도 관련상품으로 `신서민섬김통장`이 있는데요. 소년소녀가장을 대상으로 3년 만기 적금에 가입하면 기본이율 4.2%에 우대금리 4%포인트를 더해 연 최고 8.2%의 높은 금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은행들이 이처럼 금융소외계층을 대상으로 높은 금리를 내세운 상품을 출시하고 있는 것은 사회적 약자에 대한 배려 차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은행의 예금이나 적금에 이어 손해보험사들도 저소득층을 위한 차보험을 할인해 주는 상품이 있다면서요? 네, 기초생활수급자나 일정 요건을 충족하는 저소득층은 자동차보험료를 15~17% 할인받을 수 있습니다. 서민우대 차보험은 부부합산 연소득이 4천만원 이하로 부양 자녀가 있는 30세 이상 가입자를 대상으로 합니다. 등록일로부터 5년 이상 지난 배기량 1600㏄ 미만 승용차 또는 1.5t 이하 화물차만 가입할 수 있습니다. 삼성화재와 현대해상, 동부화재, LIG손보, 메리츠화재 등 12개 손보사에서 이 상품을 취급하고 있습니다. 출시 초기 가입을 위한 서류가 많다는 지적에 따라 65세 이상 저소득자에게는 소득증명서 제출 의무를 면제해 주는 등 일부 서류를 간소화하기도 했습니다. 경기침체가 지속되고 자동차손해율이 높아지면서 보험료 인상에 대한 논란도 많은 가운데 서민층을 위한 보험상품도 꼼꼼히 따져볼 필요가 있습니다. 그동안 제도권 금융에서 소외된 서민과 취약 계층이 따뜻한 금융의 울타리속에서 스스로 일어날 수 있도록 지원이 좀 더 많이 필요한 시기가 아닌가 싶네요. 김 기자, 오늘 말씀 잘 들었습니다. 네. 감사합니다. 김동욱기자 dw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창문에서 떨어진 14개월女 생존 `천만다행` ㆍ전세계 도서관 출입금지 당한 20대 변태男 ㆍ리우` 마천루 사이로 윙슈트 슬라이딩 영상 `스릴` ㆍ임수정 과거 사진에 누리꾼 “서른 넘긴 것 맞아” ㆍ"아빠 어디가" 딸 바보 송종국의 미래 사위는? ㆍ지나 피멍, 무릎에 무슨 일이? 보고만 있어도 고통 `헉` ㆍ이하이, 솔로앨범 발매일 연기 이유는? ㆍ“중국 증시, 전인대 이후 부진..위안화 전망은?"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욱기자 dwkim@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