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차 디젤 인기에 맞물려 중고차 시장에서도 디젤차 수요가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중고차 거래업체 SK엔카에 따르면 올해 1~2월 엔카 홈페이지에 등록된 중고 수입차 비중은 27.11%로 집계됐다. 4대 중 1대가 디젤인 셈.

2002년 등록된 수입 중고차의 디젤 비중은 1.26%에 불과했다. 가솔린 비중은 93.74%로 10대 중 9대는 가솔린이었다. 하지만 디젤 수입 중고차는 꾸준히 증가해 2011년 처음으로 10%(13.32%)를 돌파한 데 이어 지난해 20%를 넘어섰다.

반면 가솔린 차량은 2002년 90%대의 점유율에서 지난해 70%대로 하락했다.

디젤차 등록대수가 늘어난 요인으로는 그동안 단점으로 꼽히던 소음과 승차감이 많이 개선됐기 때문이라고 엔카 측은 설명했다. 고유가로 유지비가 적게 드는 디젤을 선호하는 구매자들이 늘어난 것도 더해졌다는 분석이다.

임민경 SK엔카 팀장은 "디젤차 등록대수가 빠르게 증가한 데는 연비 좋은 차를 선호하는 구매자들의 성향이 반영됐다"며 "유지비가 적게 드는 디젤 차량을 선호하는 구매자들이 늘고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김정훈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