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6년 ‘엑셀’로 미국 시장 최초 입성
뉴욕~LA 5번 왕복한 거리… 쏘나타 194만대·아반떼 191만대 판매

현대자동차가 미국에서 누적판매 800만대를 돌파했다. 1986년 '엑셀'로 수출을 시작한 이후 27년 만에 이룬 성과다.

8일 현대차(230,500 -1.91%)에 따르면 이 회사는 지난달 미국에서 5만2311대를 판매해 누적 800만대 판매를 달성했다. 800만대는 현대차 전체 해외 누적 판매의 약 20%를 차지한다. 이 중 600만대 이상은 국내에서 수출됐다.

자동차 800만대는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팔린 쏘나타를 일렬로 늘어놓았을 때 뉴욕과 LA(약 4000km)를 5차례 왕복한 거리와 맞먹는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쏘나타는 1989년 출시 이후 현재까지 194만대 이상 판매됐다. 1991년부터 판매를 시작한 아반떼(현지명 엘란트라)도 191만여 대가 판매돼 뒤를 이었다.

현대차는 1986년 '엑셀'로 미국 수출의 첫 포문을 연 이후 21년만인 2007년 누적판매 500만대를 달성했다. 다시 6년 만에 800만대를 넘어선 것이다. 엑셀은 미국 판매 첫 해 16만대 이상이 팔렸다.

회사 관계자는 "원고엔저로 경영 환경이 어렵지만 미국 시장에서 고급차 판매를 확대하고 저재고, 저인센티브 전략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위기를 돌파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김소정 기자 sojung1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