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 창출·수출 증대 등 국가경제 순기능 엄청나…규제보다 지원방안 모색해야
[프랜차이즈 상생시대] 프랜차이즈 산업은 미래 新성장 동력

프랜차이즈 산업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것은 물론이고 자영업자의 경쟁력 강화, 연관산업 발전, 해외진출에 따른 한국문화 전파, 수출증대 등 국가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매우 크다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이에 따라 무작정 규제하기보다 산업을 발전시키는 방향으로 정부가 관심을 갖고 지원해야 한다는 평가다.

대한상공회의소가 2010년에 신설 프랜차이즈 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신설 프랜차이즈의 고용전망 및 애로실태 조사’를 실시한 결과 프랜차이즈 산업이 가져다주는 경제적 효과로는 △자영업·소상공인 경쟁력 제고(34.0%) △수요창출에 따른 내수 활성화(24.7%) △신규 고용창출에 따른 실업률 해소(24.7%) 등이 꼽혔다.

○일자리 창출효과 커

프랜차이즈 산업이 경제에 미치는 긍정적인 효과로는 고용창출이 첫 손가락에 꼽힌다. 공정거래위원회에 등록된 국내 프랜차이즈 브랜드 수는 지난해 말 3000여개에 달했다.

10년 전인 2002년(1600여개)의 2배에 육박할 정도로 많아졌다. 시장규모도 연간 95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추정돼 2001년의 42조원에 비해 2배를 넘어섰다.

같은 기간에 종사자 수는 56만여명에서 124만여명으로 2.2배 증가했다. 가맹본부가 1개 신설되면 평균 417명(가맹본부 46명·가맹점 371명)의 고용창출이 일어나는 것으로 분석된다. 가맹점 1000곳 이상을 보유한 27개 가맹본부에서만 25만명의 고용창출이 이뤄지는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대한상공회의소에 따르면 프랜차이즈 산업의 2008년 이후 연평균 브랜드 순증가분은 549.6개로, 연간 6만명 이상의 일자리 창출이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한국은행의 올해 취업자 증가 예상 인원(28만여명)의 21%에 해당하는 규모다.

○자영업자 경쟁력 강화에도 한몫

프랜차이즈 산업은 자영업자의 경쟁력을 높이고 창업실패 가능성을 낮추는데 상당한 역할을 하고 있다. 지식경제부에 따르면 프랜차이즈 가맹점사업자의 이전 직업으로는 자영업 출신이 33.0%로 가장 많았다. 사무·기술직(26.5%)과 가정 주부 출신(9.8%)이 그 뒤를 이었다.

독립자영점에 비해 가맹점은 창업 대비 폐업률이 상대적으로 낮다는 게 장점이다. 경영성과가 독립자영업자보다 더 좋기 때문에 독립자영업자들이 가맹점으로 적극 전환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도 추진해볼 만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국세청에 따르면 2003년부터 2007년까지 5년간 자영업자의 창업 대비 폐업 비율은 84.3%인 데 비해 프랜차이즈 편의점 창업 후 5년차 폐업률은 25%에 머문 것으로 나타났다. 프랜차이즈 업계에서는 이 같은 통계를 근거로 가맹점 창업의 안정성이 더 크다는 해석이 나온다.

○해외진출에 따른 한국문화 전파

프랜차이즈는 단순히 수출 산업으로서의 역할뿐 아니라 자국 내에서의 경영 노하우와 시스템을 그대로 외국에 수출하는 ‘노하우 전수자’로서의 역할도 한다. 다른 나라에서도 그 나라 실정에 맞게 영업환경을 변형해 가맹점 사업을 전개할 수 있는 만큼 글로벌 비즈니스로 성장할 수 있는 가능성도 높다. 미국을 대표하는 프랜차이즈 기업인 맥도날드, 버거킹, KFC 등은 전 세계에 문을 열고 있는 수많은 가맹점을 통해 매년 수십억달러에 달하는 로열티를 벌고 있다.

한국의 사례를 살펴보면, BBQ는 50만~100만달러의 개설 로열티뿐만 아니라 연간 매출액의 3.5%를 러닝 로열티로 받고 있다. 주점 프랜차이즈인 투다리는 중국에 개설한 140개의 가맹점을 통해 러닝 로열티를 받을 뿐 아니라 집기시설과 주방기물, 소스 등을 해외 가맹점에 판매하기도 한다. 놀부는 한국적 디자인을 적용한 인테리어와 집기시설 판매를 통한 수출효과를 올리고 있다.

장재남 프랜차이즈산업연구원장은 “프랜차이즈는 전 세계적으로 빠르게 확산되는 사업방식으로 앞으로도 매년 10% 이상의 성장을 거듭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국내에서는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해외에서는 브랜드 수출에 따른 한국문화의 전파효과가 큰 만큼 프랜차이즈 산업 발전을 가로막는 규제를 강화하거나 불신을 확산시키기보다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이 필요한 산업”이라고 강조했다.

강창동 유통전문기자 cd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