능동제어 기술 최초 개발
현대·기아자동차는 엔진 소음은 줄이면서 운전자가 원하는 엔진음을 선택할 수 있게 하는 ‘능동제어 소음저감 기술(ANC·Active Noise Control)’을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고 6일 발표했다.

차량에 감지센서를 설치해 실내로 들어오는 엔진음과 흡·배기음 등 각종 소리의 주파수, 크기, 음질 등을 분석한 뒤 스피커를 통해 역파장의 음파를 내보내 소음을 상쇄시키는 기술이다. ‘소리로 소음을 잡는 기술’로 불리며 항공기, 잠수함 등에 쓰이는 첨단 기술이 적용됐다. 차량 주행 때 엔진 소음을 10~20dB(데시벨) 정도 줄일 수 있다고 현대차는 설명했다.

현대·기아차는 운전자가 원하는 엔진음 스타일을 선택할 수 있는 ‘주행음 구현기술(ASD·Active Sound Design)’도 국내 최초로 개발, 상용화를 위한 막바지 테스트를 진행 중이다.

ASD는 내장된 사운드 컨트롤러를 통해 같은 차량에서 일반·스포티·정숙 등 다양한 주행모드에 따라 사운드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해준다. 이 기술이 발전하면 선루프, 버튼, 파워윈도 등 자동차의 각종 작동음도 운전자가 원하는 대로 선택할 수 있게 된다.

현대·기아차는 새로운 자동차 소리도 개발하고 있다. 2만개 이상의 부품에서 발생하는 여러 가지 소리의 주파수, 크기, 음질을 음악적 기준에서 분석해 차량의 특성과 브랜드 이미지를 전달할 수 있는 종합적 차량 사운드 개발 작업을 하고 있다.

이건호 기자 leek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