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배우 사에코가 패션쇼에서 엉덩이가 노출되는 해프닝을 겪어 화제다.








사에코는 지난 2일 일본 도쿄 요요기 경기장에서 열린 패션쇼 `도쿄 걸즈 컬렉션(Tokyo Girls Collection)`에 모델로 섰다.





이날 사에코는 3만명의 분홍색과 흰색이 섞인 줄무늬 재킷에 꽃무늬 튜브톱과 핫팬츠를 입고 런웨이를 걸었다. 하지만 갑자기 사에코의 짧은 바지가 쑥 말려 올라가면서 엉덩이가 그대로 노출됐고 당시 관객들도 당혹감을 감추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관련 사에코는 3일 자신의 블로그에 "스테이지 끝내고 분장실로 돌아가던 중에 어쩐지…런웨이 걸으면서 바지가 올라온 것 같아 뒤돌아보니 엉덩이가 상당히 노출된 것 같아요. 그런 이야기를 스태프들과 하면서 걷고 있는 모습"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리며 당시 상황을 고백했다.





한편 드라마 `노다메 칸타빌레` `드래곤 사쿠라` 등을 통해 이름을 알린 사에코는 일본 대표 투수 다르빗슈 유의 전 부인으로도 유명하다.


사에코 엉덩이 노출 사고를 접한 네티즌들은 "사에코 엉덩이 노출 사고에도 프로답네" "사람도 수만명 있었다는데..민망했겠다" "저 옷은 입지 말아야할 듯" 등 반응을 보였다. (사진=사에코 블로그)




한국경제TV 핫뉴스

ㆍ라디오 스타된 노숙자 변신 "여자친구 구함"

ㆍ`떠들지마` 학생 입에 테이프 붙인 교사 피소

ㆍ5년 사이 10억 복권에 두번 당첨

ㆍ김슬기 비욘세 빙의, 시스루 의상입고 `싱글레이디` 완벽 소화

ㆍ백지영 지상렬 닮은꼴 인정, 싱크로율 100%? ‘비교 불가’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