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14일부터…430社 참가
현대·기아자동차는 중소 협력사의 우수 인재 확보를 지원하기 위해 다음달 14일 서울을 시작으로 전국 주요 지역에서 ‘2013 현대·기아차(80,100 -1.35%) 협력사 채용박람회’를 연다고 27일 발표했다. 인재 채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부품·정비 협력사를 돕기 위한 행사로 작년에 이어 두 번째다.

박람회는 서울 코엑스(3월14~15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21일), 대구 엑스코(28~29일) 등 전국 3개 권역에서 열린다. 현대·기아차는 2만여명의 구직자가 행사장을 찾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올해는 기존 부품협력사뿐만 아니라 우수 정비협력사, 2·3차 부품협력사 등 430여개사가 참가한다. 이들 협력사는 대부분 현대·기아차와 함께 미국 유럽 중국 등지에 동반 진출한 글로벌 강소업체다.

현대·기아차는 박람회를 앞두고 기업 홍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협력사를 위해 모바일 홍보 홈페이지를 제작·지원, 구직자들이 회사 정보를 쉽게 얻을 수 있도록 했다. 박람회를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온라인 기반의 등록시스템도 마련했다.

구직자들은 27일부터 인터넷 홈페이지(hkpartner.career.co.kr)에서 행사 참가와 현장면접을 사전 등록할 수 있다.

현대·기아차는 박람회가 끝난 이후에도 취업에 성공하지 못한 사람들을 위한 사후 관리 프로그램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건호 기자 leek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