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우-레이먼 킴, 첫 방송 동반출연 '사랑은 면 요리를 타고'

[권혁기 기자] 김지우-레이먼 킴 커플이 결혼 발표 후 처음으로 방송에 동반 출연한다.

김지우와 레이먼 킴은 오는 3월4일 오전 10시30분과 오후 9시 듀얼 방송될 케이블 방송 올’리브 누들 레시피 토크쇼 '서태화의 누들 샵#'(이하 '누들 샵') 4회 게스트로 나선다.

'누들 샵'은 국수집 셰프로 변신한 서태화가 매회 스타 게스트들을 초청해 그들의 취향에 따라 면 요리를 직접 만들어 대접하고 음식과 추억에 얽힌 다양한 인생 토크도 나누는 누들 레시피 토크쇼다. 셀럽 쿠킹 배틀 프로그램 '키친 파이터' 우승자 서태화와 심사위원이었던 레이먼 킴, 결승전까지 올라 맞붙었던 라이벌 김지우가 한 자리에 모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레이먼 킴-김지우 커플의 추억과 사연이 담긴 면 요리와 함께 연애에서 결혼까지 풀 스토리가 모조리 공개된다.

지난해 '키친 파이터'의 심사위원과 도전자로 만난 두 사람은 그 해 8월부터 연인 사이로 서로에 대한 감정을 키워왔다. 회식을 계기로 처음 얘기를 나눈 두 사람은 그날 연락처를 교환하고 트위터 등으로 대화를 나누며 급속도로 가까워졌다는 것. 레이먼 킴은 "당시 '키친 파이터'가 한창 진행 중일 때라 사심을 접고 공정한 심사를 하기 위해 애를 먹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오는 5월13일 결혼식을 올리는 이들의 결혼 준비 근황도 소개된다. 1월에 양간 상견례를 마친 이들은 현재 예식장과 신접살림 집을 정했고 신혼여행과 혼수 등을 논의하고 있는 중이다. 오는 3월18일에는 웨딩촬영도 예정돼 있다.

제작진은 "레이먼 킴과 김지우 커플의 첫 키스와 데이트, 결혼을 결심한 이유, 프러포즈 등 다양한 비화가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키친 파이터' 우승자 서태화가 진행하는 '누들 샵'은 '쫄깃한 인생 이야기' 콘셉트로, 게스트의 식성과 인생에 관한 토크를 통해 쫄깃한 사연이 담긴 면 요리를 창작한다. 토크뿐만 아니라 서태화가 직접 창작해 선보이는 레시피가 함께 어우러지며 호응을 얻고 있다. (사진 제공: CJ E&M)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MBC, 오상진 아나운서 사표 수리 “본인 의견 존중”
▶ 박시후 공식 입장 “A양 절친 B양, 인터뷰 조작 됐다”
▶ 빅토리아, 숟가락에 비친 남자? “최강창민 맞지만…”
▶ [w위클리] ‘퍼포먼스 완전체’ 샤이니가 달라졌다
▶ [w위클리]'야왕' 정윤호는 미스캐스팅? '신은 공평하다'

[WSTAR관련슬라이드보기]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