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신임회장 "게임협회 이름 바꾸겠다"

'새 술은 새 부대에.'

한국 게임산업을 이끌 새 수장으로 선임된 새누리당 남경필 의원이 '한국게임산업협회의 명칭을 바꾸겠다'고 밝혀 시선을 집중시켰다.

한국게임산업협회는 22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이사회 및 총회를 통해 남경필 의원을 차기 협회장으로 추대했다.

게임협회가 출범 10년만에 처음으로 현역 정치인으로서 협회장으로 추대된 남 의원은 선임 후 기자들 앞에 나서 게임산업협회가 추진해야 할 키워드로 '자율' '공헌' '성장'을 소개했다.

게임산업의 규제완화를 위해 정부와 국회를 설득하겠다는 그는 '게임산업은 앞으로 국민께 사랑을 받아야 발전할 수 있다. 이 3가지 키워드를 통해 국민에게 사랑을 받고 이를 바탕으로 자연스럽게 성장의 과실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게임 산업이 국민들에게 사랑받을 수 있는 대국민 홍보에도 적극 나서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그 중 하나가 미래 비전을 위해 협회의 이름을 바꾸겠다는 것을 분명히 했다.

그는 최근 '셧다운제'로 대표되는 2중 3중 '게임규제'에 대해서도 '셧다운제는 소리만 요란하고 성과가 미비한 규제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하면서도 규제 철폐에 대해 일반 국민 여론을 헤아려야 한다는 생각도 피력했다.

'규제가 많은 나라 치고 선진국으로 성장한 나라가 없다. 기업 스스로 하는 자율 규제로 나아가야 한다. 글로벌 스탠더드에 맞지 않은 정부의 규제는 앞으로 업계의 자율 규제로 바꿔나가야 한다고 본다'며 자율 규제에 방점을 찍었다.

하지만 '일방적으로 게임 산업을 보호하고자 이 자리에 온 것이 아니라 '제자리'를 찾아주기 위해서 협회장직을 맡았다. 업계가 단기적인 이익을 추구하면 오히려 장기적으로 산업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며 정치인답게 국민 여론을 살필 것이라는 점을 새삼 강조했다.

그는 사회 공헌에도 관심을 보였다. '게임업계가 지금까지 많은 사회 공헌활동을 해왔지만 의외로 외부에 잘 알려지지 않은 부분이 많다. 현재 매출 1% 정도의 사회 공헌활동을 향후 2% 정도로 늘릴 수 있도록 하겠다'는 의지도 설명했다.

성장을 위해서는 '최근 몇 년간 한국 게임산업이 침체기에 빠졌다는 우려가 있었지만, 온라인에서 모바일로 시장이 변화하고 있다. 충분한 인력과 자금이 있는 만큼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찾을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5선의 중진 현역 국회의원으로서 국회 내 활동 계획도 내비쳤다. 남 회장은 '산업의 발전을 통해 국가의 발전을 도모한다는 차원에서 당내에 많은 이야기를 나눠가겠다'며 '당내는 물론 야당 특히 e스포츠 협회장을 맡으신 전병헌 의원과도 충분히 논의해 초당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게임업계의 양대 협회인 한국게임산업협회와 한국e스포츠협회에 여야 중진 국회의원이 임명되자 그동안 '규제폭탄'으로 최악의 사기에 빠진 게임업계는 환영하고 있다.

지난 1월 한국e스포츠협회장에 오른 전병헌 의원은 '셧다운제'에 대해 부당성을 지적해왔고, e스포츠에 대한 관심을 가져온 정치인이다. 남경필 의원도 한중 e스포츠(IEF) 회장을 맡아 게임한류에 대해 이해가 높은 정치인으로 알려져 게임산업의 기를 세울 수 있는 천군만마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경닷컴 게임톡 박명기 기자 pnet21@naver.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