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정욱 공부 이유, 불량배 아닌 전교 2등 엄친아? “편견이 싫었다”

[김보희 기자] 베우 곽정욱이 공부를 하게된 이유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2월20일 방송된 tvN ‘백지연의 피플인사이드’에는 곽정욱이 출연해 ‘학교 2013’에서는 불량학생이었던 반면 실제 학교생활에서는 전교 2등을 한 사실을 고백했다.

이에 MC 백지연은 엄친아라며 극찬했지만, 곽정욱은 “엄친아는 아니다. 포장일 뿐이다”라며 “단지 연기하는 사람은 공부 못해도 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의 편견이 싫어서 자존심과 오기로 공부를 열심히 했던 것 같다”고 공부를 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그는 “잘하는 암기과목에 주력했던 것 같다. 국사 같은 경우는 대본처럼 책을 통째로 외웠다. 특히 국사가 재밌었던 이유는 내가 연기했던 내용을 책으로 공부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라며 “예를 들어 조선의 마지막 왕에 대한 질문을 들으면 ‘그건 나인데?’라는 식으로 즐겁게 공부했다”고 말해 훈훈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곽정욱 공부 이유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곽정욱 공부 이유 멋지다”, “사람을 외모로 판단하면 안 된다”, “곽정욱 공부 이유 진짜 엄친아네” 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곽정욱은 고등학교 때는 물론 대학생이 된 지금까지도 뛰어난 성적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곽정욱은 성균관대학교에서 연기예술학을 전공하고 있다. (사진출처: tvN ‘백지연의 피플인사이드’ 방송캡처)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황정음 특수분장 고충 “너무 힘들어 울었다”

▶ 미국서 뺨 맞은 ‘라스트 스탠드’, 한국서 한풀이?

▶ 박신혜 열애설 해명 “정용화와 잘 어울려서 그런지…”
▶ 샤이니 안무고충 "연습시간 역대 최장..온몸이 상처투성"

▶ [포토] 포미닛 '첩보영화 속 한 장면처럼'
[WSTAR관련슬라이드보기]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