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오전 과거 국세청을 이끌었던 역대 국세청장들이 오랜만에 '친정'인 국세청사를 방문했습니다. 이들 역대 국세청장들이 청사를 방문한 이유는 이현동 국세청장이 오찬 간담회 초청을 했기 때문입니다.

역대 국세청장들을 청사로 초대해 오찬 간담회를 가진 것은 이번이 두 번째.

지난 2009년 백용호 전 국세청장 재임 시절 9명의 역대 국세청장들이 청사를 방문해 자신이 재임하던 시절과는 많이 달라진 국세청의 현 주소를 두 눈으로 확인하고 간 바 있습니다.

이날 오찬 간담회에 참석한 역대 국세청장들은 서영택(7대), 임채주(10대), 이건춘(11대), 이용섭(14대), 이주성(15대), 전군표(16대), 백용호(18대) 전 국세청장 등 8명이었습니다.

특히 불미스런 사건에 휘말려 옥고를 치른 이후 국세동우회 등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던 이주성, 전군표 전 국세청장이 참석, 눈길을 끌었습니다.

오전 11시경 국세청사에 도착한 이들은 청사 12층 국세청장 집무실 옆 접견실에 둘러 앉아 차를 마시며 환담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이 자리에서 이현동 국세청장은 선배 국세공무원들이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아 국세청이 발전하고 있다며 감사인사를 전했고, 역대 국세청장들도 이 국세청장의 노고를 격려하며 앞으로 국세청이 더 발전할 수 있도록 힘 닿는 대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는 후문입니다.

이후 이들은 국세청사 인근 한정식집으로 자리를 이동해 오찬을 함께 하며 그 동안 깊게 나누지 못했던 이야기들을 나누었다고 합니다.

조세일보 / 김진영 기자 jykim@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