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경제인연합회 출판자회사인 FKI미디어가 ‘대한민국을 바꾼 경제 거인 시리즈 3탄’으로 ‘구인회처럼-불모의 땅에서 개척자 정신으로’(사진)를 펴냈다.

‘정주영처럼’ ‘이병철처럼’에 이어 세 번째인 이 책은 1907년 태어나 1969년 타계하기까지 우리나라 근현대 경제사에 업적을 남긴 기업가 구인회의 삶을 청소년 눈높이에 맞춰 소설 형식으로 구성했다.

위기에 좌절하지 않고 끊임없이 도전하는 기업가정신으로 일제강점기를 지나 격동의 시대에 화학·전자산업계의 선도적인 역할을 한 생애를 담았다.

구인회는 해방 직후인 1947년 락희화학공업사(현 LG화학)를 세워 우리나라 최초로 화장품 크림을 만들었고, 사출 성형기를 도입해 플라스틱사업도 최초로 시작했다.

플라스틱사업을 기반으로 금성사(LG전자)를 세워 1959년 국내에서 처음으로 라디오를 생산한 데 이어 국산 TV, 에어컨, 세탁기 등 국내 전자산업 역사에서 ‘최초’의 기록을 많이 남겼다.

이태명 기자 chihi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