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로과학위성이 31일 새벽 KAIST 인공위성연구센터 지상국과의 교신에 성공했다. 연구원은 이날 오전 3시28분 첫 교신에 이어 5시11분 두 번째 교신에서도 신호를 정상적으로 주고 받았다.

나로과학위성이 정상적으로 궤도에 진입해 나로호 사업의 성공이 최종 확인됐다. 이로써 대한민국은 '스페이스(우주) 클럽'의 11번째 회원이 됐다.

인공위성연구센터는 나로과학위성이 정해진 타원 궤도를 돌아 우리나라 인근 상공을 지난 31일 오전 3시28분 첫번째 교신을 시도해 성공했다고 밝혔다.

센터는 RF(주파수) 장비를 이용해 이날 오전 3시27분 통신 신호를 받은 지 1분 뒤인 28분4초부터 43분2초까지 14분58초 동안 위성의 전파 비콘(Beacon.응급신호발생기) 신호를 수신했다. 신호를 받았다는 것은 위성이 목표 궤도에 진입해 정상적으로 작동되고 있음을 의미한다.

센터는 첫 교신을 통해 위성의 전압, 온도, 전력 등을 모니터링해 위성의 상태를 확인했다. 당초 첫번째 교신은 궤도 정보를 검증하는 수준이었지만 전날 노르웨이 지상국에서 받은 궤도 정보가 수신이 가능할 정도로 충분히 파악됐다고 센터는 설명했다.

나로과학위성은 발사 1시간26분 뒤인 30일 오후 5시26분부터 10분간 노르웨이 지상국에서 정상적으로 위성의 비콘 신호를 수신해 성공 가능성을 높였다.

이인 KAIST 인공위성연구센터 소장은 첫 교신 직후 열린 브리핑에서 "위성의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 초기 명령을 위성으로 전송하고 위성으로부터 자료를 전송받아 상태가 정상적인 것으로 확인했다" 면서 "나로호 발사 성공에 이어 나로과학위성과의 교신에도 성공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