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로호의 완벽한 성공 여부는 나로호 발사 후 11시간37분 뒤인 31일 오전 3시37분에 확인할 수 있다.

궤도에 오른 나로과학위성은 대전 한국과학기술원(KAIST) 인공위성연구센터와 교신해 우주 관측 정보를 보낸다.

나로과학위성과 KAIST가 교신에 성공하면 로켓을 쏘아 우리나라에서 만든 인공위성을 궤도에 진입시키는 나로호 사업의 최종 성공이 확정된다.

노경원 교과부 전략기술개발관은 "KAIST에서 나로과학위성의 전파가 잡히면 나로호 사업의 최종 목표가 완벽하게 성공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