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첫 우주발사체 나로호(KSLV-1)가 30일 오후 마지막 도전에 나선다. 발사 예정 시간은 오후 3시55분부터 7시30분 사이로 변수만 없다면 예정대로 오후 4시께 우주를 향해 날아오른다.

이날 기상청에 따르면 발사지인 나로우주센터의 날씨는 성공적인 발사에 지장을 주지 않을 전망이다.

나로우주센터가 있는 전남 고흥군 봉래면 외나로도는 구름이 조금 끼었다가 해가 지면서 구름이 점차 많아질 것으로 보인다.

낮에는 구름이 전체 하늘의 절반가량을 덮겠지만 해가 지면서 60∼80%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 구름이 눈이나 비, 낙뢰를 뿌릴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기상청은 내다봤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