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성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은 최근 일본 등 주요국들이 체질 개선과 펀더멘털의 변화없이 거품 붕괴에 새로운 거품으로만 대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하 위원은 28일 한은 본관에서 열린 기자단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최근 다보스 포럼 등에서 일부 당국자들은 경기 회복 조짐을 이야기하지만 앞으로도 경기 침체는 더욱 이어질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일본의 최근 양적안화 정책 등에 대해 "거품 붕괴의 후유증을 새로운 거품 조성으로 해결하려고 한다"면서 "숙취를 해잘술로 넘어가려고 하는 꼴이고, 근본적인 변화 노력이 없을 경우 일본의 양적완화 조치는 새로운 불안 요인이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하 위원은 "올해 들어 다시 한번 환율 전쟁이 일어나고 있다고 하는게 과도한 표현이 아닐 것"이라며 "무역 보호주의가 확산하는 상황에서 대외 개방도나 의존도가 세계 1,2위권을 다투는 아루니라도 이 문제를 심각하게 봐야 한다"고 진단했다. 그는 "대외경기 뿐만 아니라 국내 내부적으로도 심각한 경기 제약 요인이 있다"면서 "가계부채 문제와 부동산 침체 장기 등이 그것"이라고 설명했다. 하 위원은 이런 요인들로 인해 국내 경제의 활력과 회복력이 약화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하 위원은 물가는 상당히 안정된 흐름을 보이고 있지만 그동안 미뤄왔던 공공요금 인상 등의 요인이 언제든지 고개를 들 수 있어 유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외국자본 유출입과 관련해서는 우리나라 외환시장이 천수답 같다고 우려를 표명하고 외환 3종 세트 등으로 (건전성)이 개선됐지만 과도한 외국자본의 유출입은 크게 염려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최진욱기자 jwchoi@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암벽등반 역사 다시 쓰는 11살 소녀 `눈길` ㆍ"울지 마!" 잔인한 간호사…영국 `발칵` ㆍ"주인님 출산모습 볼래요"…분만실 입장한 `개` 화제 ㆍ비주얼 쇼크! 스타들의 스타킹 패션 ㆍ`견미리 딸` 이유비, 예뻐지더니 원빈과 소개팅까지?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진욱기자 jwchoi@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