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민경 썩소 사진이 화제다. 27일 강민경은 자신의 트위터에 “Recording start(녹음 시작)”라는 짧은 설명과 함께 한 장의 셀카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강민경은 한쪽 입꼬리만 올린 일명 ‘썩소’를 지은 채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그는 뾰로통한 표정에도 특유의 귀여운 매력을 뽐내 사람들의 눈길을 끌었다. 앞서 ‘해운대의 연인들’ 제작발표회를 통해 하루에 5번씩 세안하는 것을 자신의 피부 관리 비법이라 밝힌 강민경은 그 덕분인지 초근접 사진임에도 잡티 하나 없는 도자기 피부를 뽐내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강민경 썩소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은 “피부 진짜 부럽다”, “강민경 썩소를 지어도 귀엽네”, “그냥 티셔츠를 입어도 빛이 나는구나!”라는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사진= 강민경 트위터)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암벽등반 역사 다시 쓰는 11살 소녀 `눈길` ㆍ"울지 마!" 잔인한 간호사…영국 `발칵` ㆍ"주인님 출산모습 볼래요"…분만실 입장한 `개` 화제 ㆍ비주얼 쇼크! 스타들의 스타킹 패션 ㆍ`견미리 딸` 이유비, 예뻐지더니 원빈과 소개팅까지?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