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대한민국 퍼스트브랜드 대상] 하이스탁론, 주식 레버리지 투자 시장 개척

하이스탁론은 증권금융시장의 틈새시장이라고 할 수 있는 스톡론 시장을 개척한 선도적 브랜드다. 주식투자자들 사이에서는 레버리지(다른 사람의 자본을 빌려서 투자수익을 높이는 방법) 투자의 대명사로 자리매김했다. 올해로 출시된 지 10년째를 맞는 하이스탁론은 현재 주식자금 대출 시장의 절반가량을 점유하고 있다.

하이스탁론이 업계 수위를 달리고 있는 것은 주식투자자들의 수요에 맞춰 상품을 개발하고 시장 확대에 꾸준히 노력해왔기 때문이란 평가다. 출시 초기 주식매입자금대출로 시작한 하이스탁론은 지금은 주식담보대출, 주식 미수신용 상환대출의 상품 라인업을 갖췄다.

하이스탁론이 국내 최초로 주식매입자금대출을 선보이기 이전까지 주식투자자들이 알고 있던 레버리지 투자 방법은 증권사의 미수나 신용융자 거래를 이용하는 정도였다. 하지만 증권사 미수나 신용은 스탁론에 비해 대출 한도가 작고 이자율이 높은 반면 이용기간이 짧고 거래할 수 있는 종목에도 제한이 많아 고객의 욕구를 충족시키기에는 부족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