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은행의 양적완화정책이 애플의 주가와 뉴욕증시가 디커플링(탈동조화)을 나타내는 이유라는 분석이 나왔다.





24일(현지시간) 채권펀드인 핌코(Pimco)의 모하메드 엘-에리언 최고경영자(CEO)는 CNBC.COM에 기고한 글을 통해 애플의 주가가 최근 몇 달 사이에 약세를 보인 반면 뉴욕증시가 상승세를 나타내는 디커플링 현상은 중앙은행의 양적 완화에 따른 것이라고 분석했다.


엘-에리언은 중앙은행이 금융시장을 인위적으로 지원하려는 능력과 의지가 애플의 주가 약세에도 증시가 강세를 보이는 가장 큰 이유라며 애플은 작년 9월 이후 약세를 보였지만 같은 기간 나스닥지수는 1%, 다우지수와 S&P500지수는 각각 4%와 5% 상승했다고 지적했다. 애플이 나스닥지수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9.5%에 달한다.





그는 자산 가격 상승과 경제 성장을 유도하는데 있어서 중앙은행이 유능한 모습을 보일수록 시장 전반은 애플이 미치는 부정적 여파에서 벗어나기 쉬워진다며 애플이 자신만의 `소우주`에 살고 있고 애플 주가가 다른 기업들의 주가와 매우 다르게 움직이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거시 정책과 정치적 요인이 주가에 큰 영향을 미칠 때 이런 현상은 더 두드러질 수 있다고 그는 덧붙였다. 또 애플의 주가 하락이 다른 기업의 주가 상승으로 이어졌을 가능성도 있다고 엘-에리언은 분석하며 이 때문에 애플 주가와 증시의 디커플링은 건전한 시장의 자금 회전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엘-에리언은 애플의 주가 하락으로 투자자들이 단기적으로는 애플에 대해 저가 매수에 나설 수 있으며 장기적으로는 위험회피가 확산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최진욱기자 jwchoi@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막말로 해외토픽 오른 日정치인 "노인들 빨리 죽어야"

ㆍ80대로 보이는 20대女 "40대로라도 보이고 파"

ㆍ취임식 그날 오바마는 `강남스타일` 미셸은 `비욘세`

ㆍ강유미 기습키스, 방송도중 박충수에…"연기 맞아?"

ㆍ곽현화 섹시철학 “천박이 나쁜 것? 진짜 문제는…”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진욱기자 jwchoi@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