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직인수위원회가 중학교 1학년 한 학기에 한해 기존의 중간ㆍ기말고사 등 필기시험을 폐지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다만 사교육 심화 우려 등 논란을 감안해 올해는 하반기 시범학교 운영을 거쳐 내년부터 전국 단위로 제도를 시행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수위의 한 핵심관계자는 13일 "자유학기제는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대선 과정에서) 공약으로 제시했기 때문에 인수위에서 구체적인 내용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당선인은 대선 정책공약집에서 중학교 과정에서 한 학기를 진로탐색 기회로 제공하는 `자유학기제`를 운영하겠다고 약속했다.


박 당선인은 지난해 11월 교육공약을 발표하는 기자회견에서 이 제도를 핵심 교육 공약으로 거론하면서 "자유학기에는 필기시험 없이 독서ㆍ예체능ㆍ진로체험 등 자치활동과 체험 중심의 교육을 통해 학생들이 창의성을 키우고 진로탐색의 기회를 갖도록 하겠다"고 구체적인 계획까지 밝혔다.


자유학기제는 해당 학기에 필기시험을 폐지해 학교에서 시험 위주의 강의식 교육 대신 토론ㆍ실습ㆍ체험 등 다양한 자율적 체험활동을 진행토록 하는 것이 골자다. 국어ㆍ영어ㆍ수학 등의 과목을 똑같이 다루더라도 시험에 얽매이지 않는다면 암기식ㆍ문제풀이식 교육에서 벗어나 학생들이 이해를 바탕으로 경험을 통해 학습하도록 `수업 방식`이 바뀔 수 있다는 취지다. 자연히 수업시수 조정이 필요하지 않기 때문에 교육과정을 바꾸지 않고서도 제도 시행이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학교생활기록부에는 학생들의 활동 내역을 상세히 기록해 진로상담에 활용하도록 할 계획이다. 제도의 취지를 잘 살릴 수 있도록 자유학기제 운영 매뉴얼과 프로그램을 개발해 일선 학교에 보급할 예정이다.




이진우기자 jw8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새로운 미스 아메리카 탄생 `장기가 탭댄스`

ㆍ대담한 레이디가가, 가죽바지 터져도 `무덤덤`

ㆍ"죽음의 별 만들라" 네티즌 청원에 백악관 "돈 없어"

ㆍ지나 최종훈, 실제 커플처럼 다정하게 ‘밀착’

ㆍ하늘 나는 슈퍼맨 발견, 아무런 보호 장비도 없이…‘아찔’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우기자 jw85@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