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창꼬 맞춤법 이유, 차칸→착한남자 걱정? "검색어 반창고 피하려고…"

[윤혜영 기자] 반창꼬 맞춤법 이유가 알려졌다.

12월3일 서울 왕십리 CGV에서 열린 영화 '반창꼬' 기자 간담회에서 정기훈 감독이 영화 제목에 대한 우려를 드러냈다.

이날 정 감독은 "제목에 대해 걱정하지 않았었는데 '착한남자' 이후 저희도 제목을 바꿀까 생각했었다"고 전했다. 앞서 KBS 드라마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남자' 역시 처음 제목 '차칸남자'에서 맞춤법 논란으로 '착한남자'로 바꾼 바 있다.

정 감독은 "처음 제목을 그렇게 지었던 이유는 귀여운 영화여서이기도 하고 검색어의 혼동을 피하기 위해서 소리나는 대로 제목을 지었다"고 설명했다. '반창고'와 영화 '반창꼬'가 함께 검색되는 것을 막기 위한 전략이었던 것.

이에 정 감독은 "'반창꼬'가 사람을 위로해줄 수 있는 영화였으면 좋겠다. 미약하나마 따뜻한 위로가 되길 바라는 마음에서 영화를 만들었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아물지 않는 깊은 상처를 안고 살아가는 소방관의 '힐링' 이야기인 영화 '반창꼬'는 12월19일 개봉한다. (사진출처: w스타뉴스 DB, 영화 '반창꼬' 포스터)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한채아 근황, 킬힐 없이 황금비율 과시? 하와이에서도 각선미 굿~"
▶ 정형돈 하하 축의금 100만원? 유재석 깨알 폭로 “그런 걸 왜 말해~”
▶ 유인나 근황, 흔치않은 여배우의 내복 사랑… “내복 입고 감기 조심!”
▶ 한효주 고수 셀카, 진정한 선남선녀란 이런 것! “고비드 잘~생겼다”
▶ 한가인 지드래곤앓이, 눈에서 하트 뿅뿅? "소녀팬이 여기있네?"
[WSTAR관련슬라이드보기]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