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자동차 시장에서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우려했던 '연비 과장'에 따른 판매 부진은 없었다.

현대차 미국법인은 지난달 미국 시장에서 5만3천487대를 팔아 10월 판매대수 5만271대보다 오히려 크게 늘었다고 3일 (현지시간)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8% 증가한 것이며, 현대차가 미국 시장에 진출한 이후 11월 판매대수로는 가장 많다.

기아차 미국 시장 판매대수는 지난 11월에 4만1천55대에 이르러 전달 4만2천452대보다 다소 감소했지만 작년 같은 기간보다 무려 10.9%가 늘어났다.

기아차는 올해 누적 판매대수가 51만8천421대에 이르러 미국 시장에서 처음으로 연간 판매대수 50만대 고지를 넘어섰다.

현대차와 기아차의 일부 주력 차종의 연비가 부풀려졌다는 미국 환경보호청(EPA)의 발표가 판매에 미친 영향은 없는 셈이다.

미국 환경보호청은 지난달 2일 현대차와 기아차 일부 차종 연비가 표시된 것보다 갤런당 1∼4마일 낮은 것으로 밝혀졌다고 발표해 11월 판매에 악영향이 우려됐다.

하지만 현대차와 기아차가 환경보호청 발표와 함께 연간 800억원이 넘는 돈을 들여 구매자에게 보상을 하겠다고 나서는 등 발 빠르게 대처하면서 '연비 과장' 후유증을 최소화할 수 있었다.

연비가 부풀려졌다는 지적을 받은 현대차 준중형 승용차 엘란트라는 지난 10월 1만4천512대보다 9.7% 증가한 1만5천923대가 팔렸다.

역시 연비가 잘못 표시됐다던 산타페도 10월보다 12.2% 늘어난 6천754대가 판매됐다.

주력 차종인 쏘나타는 1만7천660대가 팔려나가 10월보다 5.3% 성장했다.

'연비 과장'을 지적받은 기아차 스포티지 역시 10월보다 2% 증가한 2천269대가 팔렸다.

현대차 미주법인 관계자는 "연비 표기 잘못은 시장에 아무런 영향이 없었다"면서 "조지아 공장을 풀가동하는 등 공급 부족을 해소하자 판매가 크게 늘었다"고 말했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권 훈 특파원 kho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