렌디오CEO 블록 블레이크 "20대는 잃을 게 없기 때문"

"20대에 창업해야 '위대한 성공' 가능성이 높다'
미국 자영업자 대출서비스 렌디오닷컴(Lendio.com)의 최고경영자(CEO) 블록 블레이크는 2일(현지시간) 미 경제전문지 포브스에 기고한 칼럼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투자가 대부분이 경험이 풍부한 경영진을 보유한 기업에 주목한다"며 "사업계획을 세우거나 제품을 생산하고 실적을 관리하는데 성공적인 경험이 있는 기업가를 선호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설명했다.

블레이크는 그러나 "경험이 많은 기업가는 안타 또는 홈런을 칠 수는 있지만 만루홈런 가능성은 오히려 경험이 부족한 20대 기업가에서 나오는 경우가 많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구글의 공동창업자인 세르게이 브린과 래리 페이지가 창업할 당시 25세였으며 애플의 공동창업자 스티브 잡스와 스티브 워즈니악도 21세와 26세였다.

또 마이크로소프트의 공동창업자 빌 게이츠와 폴 앨런도 20세와 22세였으며 페이스북의 창업자 마크 저커버그도 20세였다고 블레이크는 설명했다.

월마트의 창업자 샘 월튼도 26세에 사업을 시작했다.

이처럼 젊은 창업자가 세기의 성공을 거둘 수 있었던 것은 창업 당시 잃을 게 없기 때문이라고 블레이크는 지적했다.

이들은 대체로 값싼 대학 아파트에서 살고 라면 등 인스턴트 식품으로도 견딜 수 있는데다 집이나 자동차를 위한 대출금 압박도 없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반대로 경험이 많은 기업가들은 창업 당시 실패하면 잃을 게 많다 보니 보수적인 경영을 할 수밖에 없어다는 분석이다.

이들은 창업 당시 이미 가정과 매월 갚아나가야 하는 주택담보대출과 승용차 할부금이 있을 가능성이 커 그동안 쌓아놓은 안락한 생활을 저버리고 모험을 할 가능성이 크지 않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그러다 보니 문제를 해결하는 방식도 완전히 달라진다.

'잃을 것이 없는' 20대 기업가들은 위험을 회피하기보다는 문제를 해결하는 최선의 방식으로 정면 도전한다.

이와 함께 젊은 기업가들은 육체적으로도 열정이 넘쳐난다.

빌 게이츠는 "20대에는 단 하루도 쉰 적이 없다"고 말한 바 있다.

블레이크는 "결론적으로 말해 젊은 기업가들은 때묻지 않은 신선한 시각을 가지고 새롭고 혁신적인 해결책을 제시하는 경우가 많다"며 "따라서 현재 20대라면 도전에 나서라. 심지어 실패도 인생에 있어 값진 경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임상수 특파원 nadoo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