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형 싼타페 연비 오차율 4.38% 가장 높아

현대자동차의 신형 싼타페 2.2 디젤(2WD)이 양산차 사후관리 대상 중 가장 높은 연비 오차율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지식경제부가 공개한 자동차 연비 사후관리 결과에 따르면 싼타페는 표기 연비(16.1㎞/ℓ)보다 0.7km/ℓ 낮은 15.4㎞/ℓ로 나왔다. 오차율은 -4.38%. 기존 연비 측정 허용 오차범위인 -5%를 초과하지는 않지만 조사 대상 가운데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표시 연비보다 기름 더 나간 국산차는?

지경부는 이날 지난해와 올해 실시한 양산차 연비 측정 결과와 오차율을 공개했다. 올해 사후 관리에선 싼타페에 이어 수입차인 'BMW 528i'의 연비 오차가 가장 큰 것으로 조사됐다. 가솔린 세단 528i의 측정 연비는 12.7㎞/ℓ로 표시 연비(13.3㎞/ℓ)와의 오차율은 -4.34%로 나타났다.

그 다음은 △르노삼성 'QM5 2WD'(표시 연비 15.1㎞/ℓ, 오차율 -4.13%) △한국GM '알페온 2.0'(표시 연비 11.3㎞/ℓ, 오차율 -4.04%) △기아차(43,300 +0.46%) 'K5 2.0 T-GDI'(표시 연비 12.8㎞/ℓ, 오차율 -3.57%) △르노삼성 '뉴 SM5 2WD'(표시 연비 14.1㎞/ℓ, 오차율 -3.12%) 순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사후 관리에선 쌍용자동차의 '체어맨 H 가솔린 2.8'의 측정 연비가 표시 연비와 가장 많이 차이났다. 표시 연비는 8.8㎞/ℓ로 사후 측정 결과 8.46㎞/ℓ로 나와 3.8%포인트가 적었다.

한국GM의 '쉐보레 크루즈 1.8(구 라세티)'의 사후 측정 결과도 13.19㎞/ℓ로 표시 연비(13.7㎞/ℓ)보다 3.7%포인트 부족했다. 기아자동차 '모닝 1.0 가솔린'은 기존 연비보다 2.9%포인트 낮은 21.37㎞/ℓ로 측정됐다.

이와 관련, 현대차 관계자는 "강화된 정부의 연비 관리 개선안에 협조하겠다는 것이 회사의 공식 입장"이라며 "좀더 정확한 연비 측정과 기술 개발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김소정 기자 sojung1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