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기의 라이벌] 슈퍼맨 vs 스파이더맨…소년을 꿈꾸게 한 슈퍼 히어로


DC - 마블

슈퍼맨과 헐크가 싸우면 누가 이길까. 배트맨과 스파이더맨이 붙으면 어떻게 될까.

어렸을 적 슈퍼영웅을 좋아했던 사람들이라면 한 번쯤 가졌을 법한 의문이다. 하늘을 날아다니는 영웅이 되고, 악당을 물리치는 정의의 사도를 꿈꾸기도 한다. 이런 상상의 나래를 펴도록 만든 곳이 있다. 미국의 두 출판사인 DC와 마블이다. 슈퍼맨, 배트맨, 아이언맨, 스파이더맨, 엑스맨, 원더우먼…. 세계인이 알고 있는 대부분의 슈퍼영웅들이 이 두 출판사에서 만들어졌다. 최근 극장가를 휩쓸고 있는 슈퍼영웅들도 이들의 작품이다.

●DC가 연 슈퍼영웅 세상

슈퍼영웅 만화의 세계는 DC가 열었다. 기병대 소령을 지낸 소설가인 맬컴 휠러니컬슨이 1934년 설립한 출판사 ‘내셔널 얼라이드’에서 시작했다. 이 회사는 처음에는 스포츠, 영화 뉴스, 공상과학 소설 등을 실은 잡지를 내놓았다. 이후 만화 산업이 커질 것을 예상한 휠러니컬슨은 ‘디텍티브 코믹스’라는 만화책 회사를 만들었다.

첫 슈퍼영웅인 슈퍼맨은 조 슈스터와 제리 시걸이라는 클리블랜드 출신의 10대 만화가들이 창조했다. 두 소년은 당시 인기가 있었던 탐정소설 등에서 영감을 받아 슈퍼맨 캐릭터를 만들었다. 이들은 1933년부터 여러 출판사에 슈퍼맨 만화를 보냈으나 반응은 냉담했다. 이들의 진가를 알아본 사람은 디텍티브 코믹스의 편집자였던 셸던 마이어였다. 슈퍼맨은 1938년 만화로 세상에 첫선을 보였다. 과거에 없었던 캐릭터인 슈퍼맨은 단숨에 대중을 사로잡았다. 슈퍼맨 인기에 고무된 디텍티브 코믹스는 1939년에 배트맨, 1940년대에 샌드맨, 플래시, 호크맨, 그린 랜턴, 아워맨 등을 잇따라 내놓아 큰 성공을 거뒀다. 슈퍼맨, 배트맨, 플래시 등 인기 슈퍼영웅들은 독립 출판물로 나오기 시작했다.

만화책이 늘어나자 디텍티브 코믹스는 ‘DC코믹스’로 회사명을 바꿨다. DC가 창조한 슈퍼영웅들은 상당수가 타고난 재능을 갖춘 인물들이다. 우주인(슈퍼맨), 억만장자(배트맨), 아마존의 공주(원더우먼) 등이 대표적이다.

●캡틴아메리카로 성공한 마블

슈퍼맨이 등장한 이후 미국의 상당수 만화책 출판사들이 독자적으로 슈퍼영웅을 내놓기 시작했다. 그중 두각을 나타낸 곳은 마블이다. 마블의 전신은 마틴 굿맨이 1939년에 설립한 타임리 코믹스다. 처음 출판한 만화책 시리즈 이름이 《마블 코믹스》였다. 1963년 회사 이름을 아예 마블 코믹스로 바꿨다. 마블이 처음 내세운 슈퍼영웅은 ‘휴먼 터치’와 ‘서브 마리너’였다. 각각 불과 물을 사용하는 캐릭터들이었다. 마블은 1941년 ‘캡틴아메리카’로 대박을 터뜨렸다. 캡틴아메리카는 독일 나치군과 싸우는 영웅으로 그려졌다. ‘슈퍼 군인 혈청’ 주사를 맞고 초인 같은 능력을 갖게 된다는 설정이다. 캡틴아메리카는 슈퍼맨, 배트맨 등과 함께 슈퍼영웅 전성시대를 열었다.

하지만 2차 세계대전이 끝나면서 슈퍼영웅의 인기는 급격히 떨어졌다. 전쟁을 몸소 겪은 사람들에게 슈퍼영웅 이야기는 큰 감흥을 주지 못했다. 특히 캡틴아메리카의 타격이 컸다. 2차대전 승리를 위해 싸운 그에게는 상대할 적이 사라졌기 때문이다.

마블은 캡틴아메리카에 다른 캐릭터들을 추가하는 방식으로 인기를 유지하려고 몸부림을 쳤지만 ‘잊혀진 영웅’으로 전락하고 말았다. 마블은 시대의 흐름을 타는 쪽으로 방향을 바꿔야 한다고 결정했다. 전속작가 스탠 리를 내세워 새로운 유형의 슈퍼영웅을 만드는 작업에 돌입했다. 대표적인 캐릭터가 1962년과 1963년에 각각 등장한 스파이더맨과 엑스맨이다.

스파이더맨의 주인공 피터 파커는 생활고에 시달리는 프리랜서 사진 작가다. 그가 보유한 초능력은 그 이전의 슈퍼영웅들처럼 태생적으로 지닌 게 아니라 특수한 거미에 물려 생긴 것이었다. 엑스맨은 슈퍼영웅이라기보다 돌연변이로 표현됐다. 인간 사회 속에서 자신의 정체성을 고민한 영웅들이었다. 마블은 이후에도 토르, 헐크, 아이언맨 등을 히트시키며 전성기를 누렸다.

●변하는 DC의 슈퍼영웅들

DC는 2차 세계대전 이후 새로운 영웅 캐릭터를 만들기보다는 TV용 애니메이션 등으로 사업을 확장하는 데 골몰했다. 하지만 과거의 영광에 계속 안주할 수 없었다. 마블의 스파이더맨과 엑스맨이 큰 인기를 끌자 DC는 위기를 느꼈다. DC는 1970년대 들어 새로운 영웅 창조작업에 들어갔다.

DC는 우선 마블에서 스탠 리와 함께 토르, 헐크, 아이언맨, 엑스맨 등을 창조한 잭 커비를 1970년 영입했다. 그는 공상과학과 신화적 요소가 섞인 《제4세계》를 성공시켰다. 이 시기 DC를 탈바꿈시킨 인물은 유명 작가였던 프랭크 밀러와 앨런 무어다. 이들은 DC의 대표 슈퍼영웅인 배트맨을 재창조하는 작업에 들어갔다. 밀러가 1986년에 쓴 《다크나이트 리턴즈》의 배트맨은 술에 의존하는 50대 중년 남성으로 그려졌다. 1988년 무어가 이야기를 구성한 《배트맨:킬링 조크》는 가난한 코미디언이었던 조커가 악당이 되는 과정을 통해 정상과 비정상의 차이에 의문을 던졌다. 슈퍼맨도 한국계 작가 짐 리, 제프 존스 등에 의해 계속 재해석됐다.

●스크린으로 확전

DC와 마블의 영향력은 여전히 막강하다. DC와 마블이 창조한 슈퍼영웅은 1만명이 넘는다. 두 출판사의 미국 만화시장 점유율은 지난 5월 기준 68.05%나 될 정도로 여전히 인기를 누리고 있다.

최근 두 회사의 경쟁이 붙은 곳은 영화다. 1960년대부터 각종 TV용 시리즈물을 내놨던 DC와 마블은 만화의 캐릭터들을 영화로 만들기 시작했다. 슈퍼영웅들의 초능력을 생생하게 보여줄 수 있는 컴퓨터 영상 기술이 발전하면서 영화 제작이 크게 늘었다.

처음으로 슈퍼영웅을 영화로 옮긴 곳은 DC다. 1978년 크리스토퍼 리브 주연의 ‘슈퍼맨’을 내놓았다. 이 영화는 흥행에 성공했고 1987년 4편까지 극장에 걸렸다. DC는 이어 1989년 ‘배트맨’을 만들었다. 팀 버튼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이 영화는 흥행뿐만 아니라 전문가 비평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

마블은 1990년에 영화 ‘캡틴아메리카’를 내놨다. 하지만 저예산으로 만들어진 졸작으로 극장에 상영되지 못하고 비디오로만 출시됐다. 마블이 영화 부문에서 DC의 강력한 경쟁자로 떠오른 것은 2000년 ‘엑스맨’을 만들면서부터다. ‘유주얼 서스펙트’로 유명한 브라이언 싱어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미국에서만 1억5729만달러를 벌어 흥행에 성공했다.

슈퍼맨 이후 영화를 만들지 않던 DC도 2003년부터 ‘젠틀맨리그’ ‘콘스탄틴’ ‘슈퍼맨 리턴즈’ ‘왓치맨’ ‘루저스’ ‘그린랜턴’ 등을 꾸준히 내놨다. 크리스토퍼 놀런 감독이 배트맨을 재해석한 ‘다크나이트’ 시리즈는 비평과 흥행의 모든 부문에서 최고 성취를 이루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마블도 ‘헐크’ ‘아이언맨’ ‘토르’ 등을 영화로 선보였다. 이어 영웅들이 총출동하는 ‘어벤져스’를 내놓았다. 국내에서 지난 4월 개봉한 어벤져스는 미국 개봉 첫 주말에 2억달러가 넘는 흥행 기록을 세우며 이 부문 신기록을 달성했다.

●누가 이길까

DC와 마블이 치열하게 경쟁할수록 사람들의 궁금증도 커져갔다. 양쪽 영웅들이 맞붙으면 누가 이길까.

두 출판사는 1976년 처음으로 《슈퍼맨 vs 스파이더맨》이라는 이벤트성 작품을 공동으로 내놨다. 이 작품에서는 두 영웅 외에 로이스 제인, 메리 제인 왓슨 등 두 영웅의 여자친구와 렉스 루터, 닥터 옥토퍼스 등 악당들도 나온다. 1996년 3월부터 5월까지 《DC 대 마블》 특별판이 나오기도 했다. 이 작품에서는 비슷한 성격의 슈퍼영웅들이 격돌했다. 배트맨(DC)은 캡틴아메리카(마블)를, 스파이더맨(마블)은 슈퍼보이(DC)를, 슈퍼맨(DC)은 헐크(마블)를, 스톰(마블)은 원더우먼(DC)을 각각 이겼다.

김주완 한국경제신문 기자 kjw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