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자동차는 9월17일 출시한 준중형 세단 K3의 계약대수가 지난 5일 현재 2만34대로 영업일 기준 34일 만에 2만대를 돌파했다고 6일 발표했다. 올해 K3 판매목표는 1만9000대로, 이미 목표치를 넘어섰다.

K3 계약대수는 하루 차량 출고대수보다 최대 2배 이상 많기 때문에 고객이 계약을 체결한 후 차량을 인도받기까지 길게는 한 달가량 기다려야 한다고 기아차는 전했다. 기아차는 K3 계약이 당초 예상치를 크게 웃돌자 경기 화성공장의 생산 목표를 상향 조정했다. K3는 출시 첫 달 9일 만에 3616대가 팔린 데 이어 지난달에는 7632대가 판매되며 인기를 끌고 있다.

이건호 기자 leek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