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성인 10명 중 4명 이상이 대졸자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40년 전에는 성인 10명 중 0.7명만이 대학 출신이었습니다.





29일 통계청과 교육통계서비스에 따르면 2010년 인구총조사에서 20세 이상 성인 3천676만5천374명 중 대학 출신은 43.2%인 1천587만8천204명이었습니다. 전문대학과 대학, 대학원의 중퇴ㆍ수료ㆍ졸업자 등을 모두 포함한 것입니다.


또 고등학교 출신은 32.5%(1천193만6천271명), 중학교 출신은 9.3%(342만2천905명), 초등학교 출신은 10.7%(393만5천106명)였습니다. 경제적 어려움 등으로 학교 교육을 받지 못한 성인은 4.3%(159만2천888명)였습니다.


고학력 인구가 증가한 것은 산업화ㆍ정보화 과정에서의 고급인력 필요성, 학력에 따른 사회적 차별과 뜨거운 교육열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탓입니다.


이처럼 고학력자가 많이 배출되면서 학력 인플레이션도 심각해지고 있습니다. 대학 이상의 고등교육기관 졸업자의 취업률은 2000년 68.4%에서 2005년 74.1%로 올랐다가 2010년에는 55.0%까지 떨어져 고학력 미취업자가 계속 늘어나고 있습니다.


사교육비 문제도 심각합니다. 지난해 전체 사교육비는 20조1천266억원을 이중 초등학교 9조461억원, 중학교 6조6억원, 고등학교 5조799억원이었습니다. 학생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는 초등학교 24만1천원, 중학교 26만2천원, 고등학교 21만8천원이었습니다. 사교육을 받는 학생 기준으로는 초등학교 28만4천원, 중학교 36만8천원, 고등학교 42만2천원입니다. 사교육 참여율은 초등학교 84.6%, 중학교 71.0%, 고등학교 51.6%였습니다.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연적의 코를 물어 뜯어, 3년형 선고

ㆍ`기자도 사람` 물고기에 기겁한 女기자 눈길

ㆍ`0.09kg` 세계에서 가장 작은 견공 메이시

ㆍ윤세인 파격 화보, 하의실종 + 과감한 속옷 노출 “팜므파탈 변신!”

ㆍ불파마 화제, 불을 붙여 하는 파마 500만원 `뭐길래?`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