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애 대장금2 속내, 애국심으로 출연? "돈만 벌자고 될 일이 아니다"

[윤혜영 기자] 배우 이영애가 '대장금2' 제작과 관련한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10월25일 한 매체는 배우 이영애가 최근 패션매거진 '엘르(ELLE)' 창간 20주년을 맞아 진행한 인터뷰에서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번 화보는 세계적인 명품 브랜드 루이비통 아시아 커버 프로젝트 일환으로 진행됐으며 특히 내년인 2013년이 아시아권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대장금 10주년'이라 관심이 모아졌다.

이와 관련해 이영애는 조심스레 '대장금2' 제작에 대한 속내를 허심탄회하게 털어놨다.

이영애는 "'대장금2'는 '대장금'이 끝나자마자 나왔던 이야기이고 계속 프러포즈가 있었다"며 "80개국 이상 전 세계에 수출된 드라마가 '대장금'밖에 없으니 당연히 속편을 만들고 싶을 것이다"고 전했다.

이어 "가끔 애국심으로 (출연)하라는 분들도 있지만 돈만 벌자고 될 일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단지 금전적인 이유로 속편을 만들어서 팬들을 실망시킬 수는 없다고 말했다"면서 "저는 아직 한다고, 하지 않는다고 말한 적이 없다. 그래서 '대장금'이 만들어질 것처럼 이야기하는 것은 모르겠다"고 털어놨다.

또한 "솔직히 그저 만들기 위한 작품으로 만드는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 요즘은 시즌제로 드라마를 만든다. 만약 처음부터 '대장금'을 그렇게 기획했다면 모르겠지만 그렇지 않기 때문에 속편을 보다 심사숙고해서 만들어야 되는데 만들기 위한 작품, 대작을 위한 대작이 되면 하지 아니한 것만 못하다고 자신의 신념을 밝혔다"고 덧붙였다.

한편 2009년 결혼한 이영애는 지난해 2월 쌍둥이를 출산, 이후 육아에 전념하며 휴식을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 엘르)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정준영 친형 공개, 동생 못지 않은 우월한 외모 "쌍둥이 아냐?"
▶ 아이언맨3 티저 영상, 새 수트 마크 8이 휙? 업그레이드 "기대감 ↑"
▶ 솔비 과거 사진, 다이어트 자극용으로 냉장고에… 모델 포스 ‘철철’
▶ 수지 시스루 패션, 청순함 뒤에 감춰진 섹시미? "男心 제대로 녹이네~"
▶ 강예빈 옥타곤걸 데뷔, 한국인 최초 "아리아니 셀레스티보다 섹시하게~"
[WSTAR관련슬라이드보기]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