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여성탈모 급증하는 이유

최근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조사한 통계 결과를 보면 10년 전에 비해 탈모환자의 비율이 2배 가량 늘어났다. 특히 10대 후반에서 30대 초반까지 젊은층의 발병률이 가속화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성탈모의 비율도 2배 가까이 증가했다.

흔히들 남성들에게만 있는 줄 알았던 탈모가 최근 여성들에게도 발병률이 급격히 높아지고 있음을 방증하는 대목이다. 여성들의 지위가 높아짐에 따라 스트레스가 쌓이면서 남성들처럼 여성들도 탈모가 점차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탈모는 나이와 밀접한 관계를 갖고 있는데, 20대 여성 탈모환자들은 외관에 대해 매우 민감하게 생각한다. 젊은 여성들이 탈모를 감추기 위해 치료가 아닌 패션가발 등으로 감추는 사례가 늘고 있는 것도 이 때문이다. 탈모를 방치하고 치료를 늦추게 되면 조기탈모라 하더라도 치료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따라서 전문가와의 상담을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올바른 치료방안을 모색하는 것이 현명하다.

젊은 여성들이 생활습관 등으로 조기탈모를 겪게 되는 것에 탈모전문가 이동민 원장은 “20대의 젊은 여성들은 서구식 식생활이나 다이어트, 학업·취업에 관한 스트레스, 그리고 잦은 파마와 염색 등 두피관리용품 등에 의한 두피 손상이 많다”며 “여성들의 경우 탈모를 겪게 되면 수치심 때문에 더 큰 스트레스를 받기도 하는데, 조기탈모치료를 할 경우 남성이나 여성 모두 완치율이 높으니 탈모조짐이 보인다면 감추지 말고 빨리 치료를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설명했다.

조기탈모는 한의원에서 전문적인 검사를 통해 치료할 수 있다. 한방에서는 고압의 의료용 산소를 두피에 분사, 노폐물을 제거하고 모낭을 활성화시키는 산소필링을 통한 치료요법과 모낭에 약침을 맞춤 처방해 두피에 주입하는 치료요법을 시행하고 있다.

치료요법과 함께 두피와 모발을 건강하게 유지하는 올바른 생활습관, 식생활습관 등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 평소 머리를 감을 때는 샴푸 중 가벼운 마사지를 해주는 것이 좋고 혈액순환기능이 떨어지면 모발로 공급되던 영양소가 부족할 수 있으므로 혈액순환을 도와주는 가벼운 운동이나 다시마, 멸치와 같은 미네랄과 칼슘이 함유된 음식을 고르게 섭취하는 것이 좋다.

이 원장은 “조기치료를 할 경우 조기탈모증세를 빠르고 현명하게 치료할 수 있고, 일상 속에서도 규칙적인 생활과 두피에 관심을 기울이는 것이 중요하다”며 “특히 전문가의 진단 없이는 탈모증세로 의심되는 질환을 자세히 파악할 수 없기 때문에 반드시 전문가와의 상담을 통해 진단 및 치료를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이준혁 기자 rainbo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