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발사체 나로호((KSLV-I)가 두 차례의 실패를 딛고 3차 발사에 나선다.

26일 한국항공우주연구원(KARI)에 따르면 나로우주센터는 전날 나로호 발사를 위한 최종 리허설과 비행시험위원회(FTC) 검토를 마쳤다.

발사 시기는 잠정적으로 이날 오후 3시30분부터 7시 사이로 정해졌다. 정확한 발사시간은 오후 1시께 발표된다.

발사시간이 결정되면 발사 2시간 전부터 나로호에 연료와 산화제(액체산소)가 주입돼, 발사를 위한 기계적 준비는 마무리된다.

발사 예정시각 15분 전부터는 발사관제시스템에 의한 자동 카운트다운가 이뤄진다. 나로과학위성의 정상 궤도 진입 여부는 발사 후 1시간 이전에 잠정 확인될 예정이다.

나로호는 2009년 8월과 2010년 6월 두 차례 발사됐으나 정상 궤도에 진입하는 데 실패했다. 나로호의 1단 부분을 제작한 러시아측과의 계약 조건상 이번 3차 발사가 마지막 기회다.

이번 3차 발사가 성공하면 우리나라는 로켓을 자체 개발해 쏘아 올린 열 번째 나라가 된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