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스함 2척 나로호 궤적 추적..피스아이 초계비행

육ㆍ해ㆍ공군은 우리나라 첫 우주발사체인 나로호(KSLV-1)의 성공적인 발사를 지원하기 위해 입체 경계 작전을 벌이고 있다.

특히 해군은 이지스함이 보유한 첨단 레이더로 26일 오후 발사되는 나로호의 궤적 추적 임무를 지원한다.

해군 관계자는 "이지스 구축함 2척을 동원해 나로호 탐지와 추적에 나선다"며 "이번 작전에 참여하는 세종대왕함과 서애류성룡함은 간격을 두고 해상에 위치해 최대한 원거리까지 나로호를 추적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초 탐지부터 2단 로켓이 점화될 때까지의 추적 임무는 세종대왕함이 맡고 서애류성룡함은 2단 로켓의 연소가 종료되는 시점까지 추적한다.

이지스함이 보유한 최신형 레이더 SPY-1은 1천㎞ 거리까지 수백 개의 표적을 탐지할 수 있다.

해군측은 "이지스함은 항공우주연구원 산하 제주추적소와 해경 경비함 등과 함께 나로호의 궤적을 추적한다"며 "세종대왕함은 2009년과 올해 북한의 로켓 발사 때도 가장 빠르고 정확하게 발사체를 추적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해군은 해상 경계와 선박 소개 작전을 위해 호위함 1척과 고속정 2척, 해상초계기(P-3C) 1대, 링스헬기 1대 등의 경비전력도 투입했다.

공군은 공중경계와 공역 통제, 기상 지원 등의 임무를 수행한다.

`하늘의 지휘소'로 불리는 조기경보통제기(피스아이)가 초계비행을 하고, F-15K와 KF-16 편대가 공중 경계 임무를 맡는다.

경기도 오산의 중앙방공통제소(MCRC)에선 군이 설정한 비행금지구역에 항공기가 진입하지 못하도록 통제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공군은 나로호 발사를 총괄하는 나로우주센터에도 기상 지원 인력과 관제사 등 13명을 파견한 상태다.

육군은 전남 고흥군 소재 외나로도 나로우주센터 주변 지역에서 수색 정찰과 매복, 기동타격대 운영 등 경계 작전에 돌입했다.

합동참모본부 관계자는 "군은 나로호의 성공적인 발사를 위해 발사체가 한국에 도착한 지난 8월29일부터 3단계로 나눠 단계별 경계 작전계획을 수립했다"며 "현재 육군 31사단장과 해군 3함대사령관, 공군작전사령관을 중심으로 나로우주센터 외곽 육상과 해상, 공중에서 입체적인 경계작전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hoju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