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안철수 교육정책 맞대결
[글로벌 인재포럼 2012] 박근혜, 창조인재 양성…안철수, 사회개혁 병행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와 안철수 무소속 대선 후보가 24일 인재 육성을 위한 교육 해법을 제시했다. 박 후보는 창조교육을 통한 글로벌 인재 육성과 맞춤형 등록금 제도 도입을 약속했고, 안 후보는 교육 개혁을 위한 사회구조 개혁과 대기만성형 인재 양성을 위한 시스템 구축을 강조했다.

박 후보와 안 후보는 이날 한국경제신문과 교육과학기술부,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이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공동 개최한 ‘글로벌 인재포럼 2012’ 개막 총회에 나란히 참석, 축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박 후보는 “학생 개개인의 꿈과 끼를 깨워주는 창조교육으로 창의적인 글로벌 인재를 육성해야 한다”며 “글로벌 인재가 주도하는 창조경제를 통해 새로운 성장동력과 새로운 시장,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대학 등록금을 인하하는 한편 학자금 관련 대출이자를 내리고 상환 방식을 다양화해 각자 경제 상황에 맞는 맞춤형 등록금 제도를 도입함으로써 자기계발의 기회가 주어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안 후보는 “지금까지의 교육으로는 더 이상 안 된다”며 “살고 있는 지역이나 경제적 형편에 상관없이 자신의 가능성을 찾고 발휘하도록 교육 복지와 교육 정의가 확립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안 후보는 “학력·학벌·지역 차별 없이 모두가 자신의 재능을 발휘할 수 있는 교육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며 “신동형 천재만 배출하는 교육 시스템이 아닌 대기만성형 인재를 도와주고 기다려주는 사회적 분위기와 시스템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정은 기자 likesmi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