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도8 · 저가 공세…'태블릿전쟁' 후끈

‘태블릿PC 대전’의 막이 올랐다. 이 시장은 지금까지는 애플의 ‘아이패드’ 시리즈가 점유율 약 68%를 차지하는 등 ‘애플의 독무대’였다. 하지만 올해 하반기 마이크로소프트의 새로운 운영체제(OS)인 윈도8 탑재 태블릿PC와 가격이 저렴한 태블릿PC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되면서 애플이 왕좌 자리를 수성할 수 있을지 업계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PC용 OS와 태블릿용 OS를 통합한 윈도8을 내놨다. PC 환경을 태블릿PC에서도 똑같이 재현해 태블릿을 단순한 소비형 기기에서 생산형 기기로 바꾸겠다는 것이다. 26일부터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첫 태블릿PC인 ‘서피스’ 판매가 시작된다. 마이크로소프트 스토어를 통해 예약 주문이 진행되고 있는 서피스의 가격은 최저 499달러(약 55만원)부터 699달러(77만원)까지다. ARM 코어 기반의 엔비디아 테그라3 AP가 탑재됐으며, 2GB의 메모리에 10.6인치 1366×768 디스플레이가 적용됐다. 두께는 뉴아이패드와 같은 0.9㎝다. 무게는 0.67㎏으로 뉴아이패드보다 0.02㎏ 무겁다.

삼성전자도 ‘윈도8 태블릿’ 진용에 합류했다. 지난 8월 삼성전자는 윈도8 OS용 브랜드 ‘아티브(ATIV)’를 발표하면서 11.6인치 컨버터블PC ‘아티브 스마트PC 프로’ 및 ‘아티브 스마트PC’, 10.1인치 태블릿PC ‘아티브탭’ 제품들을 공개했다.

이 외에도 레노버, 에이수스, 휴렛팩커드(HP) 등 대부분의 PC 제조사들이 올해 윈도8 기반 태블릿PC를 내놓는다.

새로 나오는 제품들은 대부분 아이패드보다 저렴하다. 아마존의 킨들파이어, 구글 넥서스7이 대표적이다. 특히 구글의 첫 레퍼런스 태블릿PC 넥서스7(8GB)은 킨들파이어에 맞춰 199달러로 판매가격이 책정됐다. 구글은 이에 멈추지 않고 ‘저가 공세’를 계속 펼칠 계획이다. 21일 디지타임스에 따르면 구글은 대만 콴타컴퓨터를 통해 싱글코어 프로세서 칩을 내장한 99달러짜리 넥서스 태블릿을 생산, 올 연말 출시하기로 했다.

하드웨어 대신 구글플레이 스토어의 콘텐츠 판매로 수익을 올린다는 전략을 세운 구글은 100달러 이하의 파격적인 가격에 기기를 내놓는 대신 서적 잡지 음악 영화 드라마 콘텐츠 등 태블릿PC를 위한 종합 콘텐츠 마켓을 구축하는 데 한창이다.

애플은 왕좌 수성을 위해 23일(현지시간) 가격과 크기를 대폭 낮춘 ‘아이패드 미니’(가칭)를 내놓는다. 7.85인치대 일 것으로 예상되는 이 제품은 400달러 이하로 나올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심성미 기자 smsh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