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본명 박재상.35)가 한국 가수로는 처음으로 영국(UK) 음악 차트 1위에 올랐다.

영국 음반 순위를 집계하는 오피셜 차트 컴퍼니(the Official Charts Company)는 30일(이하 현지시간) 싸이의 '강남스타일'이 UK 싱글 차트 1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강남스타일'은 UK 차트 진입 6주차 만에 정상을 기록했다.

오피셜 차트 컴퍼니는 '강남스타일'의 지난주 음원 판매량이 전 주에 비해 73%나 상승했다고 전하고 "싸이가 영국에 첫 K팝 넘버원 송을 선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싸이는 오늘 오피셜 차트 닷컴(오피셜 차트 컴퍼니 홈페이지)에 '저와 강남스타일에 성원을 보내주신 영국 팬들에게 감사드린다'는 소감과 함께 조만간 영국을 방문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오피셜 차트 컴퍼니는 또 '강남스타일' 뮤직비디오가 유튜브에서 3억2500만 건에 달하는 조회 수를 기록했다고 소개했다. 브리트니 스피어스를 비롯한 세계적인 스타들이 '강남스타일'에 관심을 보였다고 덧붙였다.

'강남스타일'의 UK 차트 정상 등극은 앞서 오피셜 차트 컴퍼니가 지난 26일 발표한 중간 집계 결과에서부터 예상됐다. 전 주 1위였던 스크립트(The Script)의 '홀 오브 페임(Hall of Fame)'을 제치고 1위를 기록했다.

한편 싸이의 ‘강남스타일’은 이같은 기세를 몰아 오는 3일 빌보드차트 1위에 오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 경우 영미 양대 대표 팝차트를 동시에 평정하는 첫 아시아 가수가 된다.

싸이의 ‘강남스타일’은 지난 주 빌보드차트 집계에서도 한주 동안 디지털 다운로드 판매량이 60%, 라디오 방송 청취율이 79%나 증가했고 스트리밍 서비스에서는 105%의 가파른 상승세를 자랑하며 ‘핫 100’ 차트 2위에 올랐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