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 최대주주인 인도 마힌드라가 쌍용차를 인수하면서 모든 법적 요건을 갖췄는데 뒤늦게 딴소리를 하고 있다며 한국의 정치권에 대놓고 불만을 터트렸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는 지난 20일 ‘쌍용차 정리해고 관련 청문회’를 열어 2009년 쌍용차 구조조정 사태의 책임 소재를 놓고 공방을 벌였으며, 야당 의원들은 국정조사를 요구했다.

24일 쌍용차에 따르면 파완 고엔카 마힌드라&마힌드라 자동차·농기계 부문 사장은 환노위 신계륜 위원장(민주통합당)에게 ‘청문회 결과에 대한 마힌드라&마힌드라의 입장’이라는 서신을 보냈다.

쌍용차 이사회 의장을 겸하고 있는 고엔카 사장은 “한국 정부와 법원을 신뢰하고 존중해 인수 과정에서 투명한 절차에 따라 관련 법적 요구 사항을 충족했다”며 “2009년 8월 구조조정이 불법이고 해고자 전원이 복귀해야 한다는 주장은 인수계약의 근간을 흔들고 적법성을 훼손한다”고 주장했다.

고엔카 사장은 “마힌드라는 쌍용차 경영진과 협력해 3~4년 내 제품·설비·마케팅에 8000억~1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라며 “경영상 어려움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무급 휴직자와 해고자들을 복직시키라는 요구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고 경영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청문회와 국정조사 가능성은 불확실성을 야기해 재직 중인 4500여명 근로자의 고용유지를 어렵게 만들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건호/최진석 기자 leek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