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선명 통일교 총재 조문 14일까지
박현주 회장·정병국 의원 등 찾아
조문행렬 100여m…"첫날 1만여명 다녀가"

지난 3일 향년 92세로 별세한 통일교 창시자 문선명 총재의 빈소가 마련된 ‘통일교 성지(聖地)’ 경기 가평군 청심평화월드센터. 조문객을 맞은 첫날인 6일 오전 6시께부터 청심평화월드센터 주변은 조문객이 타고 온 차량과 관광버스로 가득 찼고 참배객 행렬도 100m가량 이어졌다.

통일교는 이날부터 당초 예정보다 하루 늘린 14일까지 9일간 신도와 일반 참배객의 조문을 받기로 했다. 빈소에서는 성화(聖和)위원장을 맡은 7남 문형진 통일교 세계회장(33) 내외를 비롯한 자녀와 통일교 관계자들이 참배객을 맞았다. 성화는 통일교에서 타계를 의미한다.

박현주 미래에셋 회장, 김을동·정병국 새누리당 의원, 정태익 청와대 외교안보수석, 김봉호 전 국회의장, 한화갑 전 민주당 고문, 임채진 전 검찰총장 등이 빈소를 찾았다.

각계의 조화와 조전도 이어졌다. 이명박 대통령은 박인주 청와대 사회통합수석을 대신 보내 조의를 표했으며 강창희 국회의장과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 박재완 기획재정부 장관, 류우익 통일부 장관, 이한구 새누리당 원내대표, 신격호 롯데그룹 회장,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등도 조화를 보냈다.

통일교 관계자는 “이날 하루만 일본인 참배객 3000명을 포함해 1만여명이 다녀갔다”며 “참배 기간 국내 신도와 각계 인사는 물론 전·현직 국가 수반을 포함해 15만명이 넘는 내외국 참배객이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문선명 천지인참부모 천주성화식’이라는 명칭의 장례식은 오는 15일 오전 청심평화월드센터에서 진행된다. 성화위 고문은 자승 조계종 총무원장, 이철승 헌정회 원로회의 의장, 이수성 전 국무총리, 박희태 전 국회의장 등 82명이다. 고흥길 특임장관, 박지원 민주통합당 원내대표, 한선교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장 등이 성화위원에 포함됐다.

가평=서화동/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