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그룹은 올 하반기에 일반직 신입사원 330명을 채용한다고 27일 발표했다.

계열사별로 우리은행 200명, 광주은행 20명, 경남은행 50명, 우리투자증권 10명, 우리에프아이에스 40명, 우리아비바생명 10명 등이다. 그간 계열사별로 진행하던 채용을 올 하반기부터 그룹 공동 채용으로 바꿨다. 작년 하반기 400명, 올 상반기 380명에 비하면 다소 줄어든 채용 규모다.

입사지원서는 내달 3일(월)~18일(화)까지 우리금융그룹 홈페이지(www.woorifg.com)와 계열사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한다. 계열사별 복수지원이 허용되고 취약계층이나 장애인 지원자에게는 가점을 준다. 장정욱 우리금융 상무는 “공정한 채용을 위해 지원자의 출신 대학이나 전공 등의 이력사항을 배제한 블라인드 면접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우리금융에 이어 KB금융지주도 오는 29일 채용공고를 낼 예정이다. 주력 계열사인 국민은행은 100여명을 선발할 방침이다.

이상은 기자 selee@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