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년이전 처방 사례금 → 2001년 처방액 일부환급
2007년 리베이트 가이드라인 → 2010년 쌍벌제 도입
국내 제약사들은 2000년 이전까지 처방 사례금(매칭비)이나 채택 사례금을 건네는 방식으로 영업을 해왔다. 그러나 2001년 영업 양태가 크게 바뀌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이때 모 제약사가 처음으로 리펀딩(처방액 중 일정액을 환급) 영업방식을 들고 나오면서 너도나도 이를 따라하는 통에 업계 질서가 극도로 어지러워지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2007년에는 공정거래위원회가 ‘리베이트 가이드라인’ 격인 공정거래자율준수 프로그램(CP)를 들고 제약업계를 압박하면서 상위 제약사들을 중심으로 자정 움직임이 일었다. 그러나 연구·개발(R&D) 역량이 없는 중하위권 제약사들에선 달라지는 게 없었다. 결국 정부는 2010년 11월 준 쪽과 받은 쪽을 예외없이 처벌(리베이트쌍벌제)하도록 약사법 등 관련 규정을 바꿨다. 작년 4월엔 서울중앙지검에서 정부합동 리베이트 전담수사반이 출범했다. 그럼에도 리베이트는 여전히 근절되지 않고 있다. 최근에는 제약사가 광고대행사에 광고비를 주고 대행사가 여기서 일정액을 뗀 뒤 의사들에게 지급(일명 광고세탁)하는 등 신종 리베이트도 등장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