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3 출시로 애플 아이폰5에 선수를 쳤던 삼성전자가 또 다른 강수를 뒀다. 2일 삼성전자와 업계에 따르면 삼성은 오는 29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IFA2012` 개막을 앞두고 `삼성 모바일 언팩 2012` 행사를 개최한다. 그동안 삼성은 `모바일 언팩`을 통해 모바일 신제품을 발표해왔다. 삼성은 올해 `모바일 언팩` 행사 초청장을 발송한 상태로 업계에서는 삼성이 이번에 `갤럭시노트2`를 공개할 것으로 보고 있다. `갤럭시노트2`는 기존 제품보다 더 커진 5.5인치 화면과 1,300만 화소 카메라 등을 채택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9월12일 아이폰5 출시를 예고한 애플에 맞서 업계의 회의적인 분석과 달리 전 세계적으로 베스트셀러 반열에 오른 `갤럭시노트2`를 통해 맞불을 놓겠다는 것이 삼성의 전략으로 분석된다. 특히 지난달 30일부터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애플과 디자인 특허를 둘러싼 본안 소송이 시작되면서 양측이 치열한 법적 공방에 들어간 상황이어서 `갤럭시노트2` 출시로 삼성의 기술력과 독창성을 전세계에 과시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도 풀이된다. 실제 `갤럭시노트2`의 출시시기는 빨라야 10월 이후가 될 것으로 업계에서는 예상하고 있기 때문에 이같은 해석에 힘을 보태고 있다. 최진욱기자 jwchoi@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왕따 소녀, 미국 10대 미인대회 우승 화제 ㆍ멈춰버린 롤러코스터, 탑승객 구하기 생생영상 ㆍ버스 좌석 뜯어먹는 엽기男 공개수배 ㆍ원자연 의상 모아보니, 눈이 호강 "올림픽 여신이네" ㆍ모델 장진 `인어공주가 여기있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진욱기자 jwchoi@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