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경부-주민, 민간전문가 압력용기 조사 합의

5개월째 가동을 멈춘 고리원자력발전소 1호기의 재가동이 오는 6일 이후 결정된다.

지식경제부는 1일 부산 기장군 장안읍 고리원자력본부에서 장안읍발전위원회, 장안읍 이장 등 지역 주민들과 간담회를 열고 오는 6일까지 주민들이 추천한 민간전문가들이 고리1호기의 안전점검 결과를 재조사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금속분야 전문가 7명으로 구성된 민간전문가들이 정식으로 고리1호기 압력용기의 건전성을 평가하게 됐다.

이들은 원자력안전위원회의 고리1호기 압력용기 안전점검결과 보고서를 검토하는 방식으로 그동안 논란이 됐던 원자로 압력용기의 안전성을 확인할 예정이다.

한국수력원자력 직원 가운데 압력용기 전문가 3명이 민간전문가들의 질문에 응답하게 된다.

주민들의 추천을 받은 민간전문가들은 이미 국회로부터 넘겨받은 원자력안전위원회의 고리1호기 점검 자료 등을 갖고 안전조사에 대한 정밀분석작업을 진행해왔다.

장안읍 주민들은 "민간전문가들의 안전점검 결과, 안전성이 확인되지 않을 경우 고리1호기 폐쇄를 요구할 것이며 안전에 문제가 없다면 재가동에 반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민들은 민간전문가들의 조사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고리1호기 압력용기 내에 있는 감시시편을 꺼내 조사하는 방안을 제안했지만 지경부와 한수원은 반대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이번 간담회가 철저히 비공개로 진행됐고 지경부는 주민과 협의 내용을 확인해주지 않아 국민들의 관심사인 고리1호기의 안전성 검사를 밀실합의로 해결하려한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정부와 주민간에 비밀 거래가 이뤄진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최수영 부산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은 "고리1호기 재가동은 부산시민 전체 안전과 직결되는 사안이다.

지경부와 고리원전 인접 마을 주민들의 협의로 재가동이 결정돼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cch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