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산업노조가 오는 30일로 예정된 총파업을 사실상 철회했다.



금융노조는 29일 오후 긴급 대표자회의를 개최해 오는 30일 총파업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금융노조는 "파업을 하루 앞둔 29일 오전 농협 노사가 자율성 확보·고용안정 특별단협을 체결했다"며 "금융노조는 이번 총파업 경고 만으로도 메가뱅크 저지, 산은 민영화 저지, 농협 자율성 확보·고용안정 특별단협 체결 등 큰 성과를 거뒀다. 올해 임단협 4대 핵심 사안 중 3대 핵심 사안이 해결되어 파업을 잠정 연기한다"고 설명했다.



금융노조는 "파업을 연기하지만 20만 대학생 무이자 학자금 지원, 신규인력 채용 확대를 통한 청년실업 해소, 비정규직 채용금지 및 제도폐지 등 사회적 약자보호를 위한 올해 임단협 요구를 관철하기 위해 총력을 쏟을 것"이라고 했다.



김문호 금융노조 위원장은 "금융노조 소속 35개 지부의 헌신적인 투쟁으로 정권말 졸속적으로 추진해온 메가뱅크와 산업은행 IPO를 저지하고, 농협 노사가 자율성 확보·고용안정 특별단협을 체결하는 큰 승리를 거둘 수 있었다"며 "그러나 우리의 투쟁이 끝난 것이 아니다. 그동안 이 정권이 추진해 온 잘못된 우리금융의 민영화 방식을 바꿔내고 경남·광주은행의 독자생존 민영화를 이루기 위한 투쟁과 농협에 강요한 불법적 MOU를 완전 폐기하기 위한 투쟁은 앞으로도 계속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성낙조 금융노조 대변인은 "오늘 파업 연기 결정은 정부와 사용자 측에 보내는 경고"라며 "20만 대학생 무이자 학자금 지원, 신규인력 채용 확대를 통한 청년실업 해소, 비정규직 채용금지 및 제도폐지 등 사회적 약자보호를 요구하는 노측의 요구에 대해 사용자 측의 전향적인 태도변화가 없을 경우 우리는 언제든지 파업에 들어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경닷컴 증권금융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