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중수 한국은행 총재는 27일 "최근 들어 대외 상황이 급변하는 경우가 많아 정책의 일관성을 유지하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김 총재는 이날 오전 한은 본관에서 열린 경제동향간담회에서 "일관성있는 정책이 중요하지만 밤에 자고 일어나면 대외 상황이 급변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는 한은의 금리ㆍ통화정책과 경제성장률 전망치 예측에 대해 최근 비판여론이 높아진데 대한 해명으로 보인다.

한은은 지난 12일 시장의 예상과 달리 기준금리를 13개월만에 전격 인하해 적잖은 충격을 줬다.

또 올해 2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한은이 하향조정한 예측치보다도 낮게 나와 한은의 경제전망에 대한 비판이 제기됐다.

김 총재는 "석달마다 성장률을 내놓지만 그동안 경제 변화가 심해 (매번) 조정해야 하는 어려움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모르는 것을 안다고 하는 것보다 모른다는 것 자체를 모르는 게 더 큰 문제인데 대외 경기가 급변하며 최근 한은이 모른다는 것을 모르는 경우도 있다"면서 "그래서 민간연구소, 학계 등과 생각을 나누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

간담회에는 김윤기 대신경제연구소 대표이사, 김진영 고려대학교 교수, 박대근 한양대학교 교수, 박종웅 대한석유협회장, 이인재 한국노동연구원장, 전현철 한국중견기업연합회 상근부회장이 참석했다.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banghd@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