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이 공정거래위원회와는 별개로 CD금리 담합의혹에 대한 조사에 착수합니다.


김석동 금융위원장은 25일 간부회의에서 "공정위 조사와는 별개로 단기지표금리의 유효성에 대해 전면적으로 점검하라"며 "관련된 모든 전문가를 참여시켜 그동안 추진해온 제도개선을 가속화해 주기 바란다"고 지시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또 CD금리를 대체할 수 있는 단기지표금리의 개발과 현재 금리들에 대한 개선을 주문했습니다.


감사원의 금융권역별 감독실태 감사 결과에 대해서는 신속히 조치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특히 무능력자에 대한 과도한 신용카드 발급, 단체실손보험 중복가입에 대해서는 신속히 개선방안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금융부문은 신뢰를 잃으면 전부를 잃는 것"이라며 "금융회사가 약자인 금융소비자에게 부당한 피해를 주는 것은 어떠한 변명도 통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한국경제TV 핫뉴스

ㆍ`무슨 동화도 아니고…` 백화점에 간 곰 생생영상

ㆍ광란의 총기난사범 집에서 찾아낸 폭발물 폭파 생생영상

ㆍ생일날 교차로에서 돈 뿌린 60대男 화제

ㆍ소유 노출 의상, 상체 숙일 때마다 가슴골이? "손으로 가리랴 안무하랴"

ㆍ`압구정 가슴녀` 박세미, 생일파티도 비키니 입고!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