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범 KDB대우증권 사장이 최근 불거진 CD금리 담합의혹에 대해 "관행처럼 해오던 것을 갑자기 문제삼는 것 같아 안타깝다"며 "이번 사태로 금융기관의 신뢰도가 훼손돼서는 안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 사장은 기자간담회에서 "시장의 의사결정이 성숙기에 접어들려면 여러 단계와 과도기 등을 거쳐야 하는데 그 과정에 있는 우리나라에 갑자기 선진국 잣대를 들이밀고 판단한 느낌"이라며 아쉬움을 나타냈습니다.





다만 "개별 금융회사가 관행을 이유로 과도한 이익을 취한 것은 지탄받아 마땅하고 공적인 성격을 띈 금융기관답게 자제했어야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기주기자 kijulee@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무슨 동화도 아니고…` 백화점에 간 곰 생생영상

ㆍ광란의 총기난사범 집에서 찾아낸 폭발물 폭파 생생영상

ㆍ생일날 교차로에서 돈 뿌린 60대男 화제

ㆍ소유 노출 의상, 상체 숙일 때마다 가슴골이? "손으로 가리랴 안무하랴"

ㆍ`압구정 가슴녀` 박세미, 생일파티도 비키니 입고!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주기자 kijulee@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